메뉴

the webdaily

검색

the webdaily

닫기

2020-02-18 11:29 | 경제

하나금투 "라임 사태 은행권 전체 손실액 2700억원"

“신한, TRS 선순위 회수 못하면 손실액 2000억원 육박”

center이미지 확대보기
사진제공=라임자산운용
[웹데일리=조경욱 기자] 라임자산운용의 환매 중단 사태로 은행권 손실이 최대 2700억원을 넘어설 것이라는 분석이 나왔다.

18일 하나금융투자는 무역금융펀드를 포함한 라임 환매 연기 펀드 잔액(1조7000억여원)에 대해 은행 배상 비율 50%, 불완전 판매 비율 30%, 신한금융투자의 총수익스와프(TRS) 선순위 미회수를 가정할 시 은행 전체 손실액이 2741억원이라고 추산했다.

가장 큰 손실액이 예상되는 은행은 신한(2282억원)이며 우리(286억원), 하나(65억원), BNK(63억원), KB(45억원) 등이 뒤를 이었다.

은행 배상 비율 50%, 불완전 판매 비율을 10%, TRS 선순위 회수로 가정해 산출 시 은행 전체 손실액은 948억원이다. 은행별 예상 손실액은 신한 765억원, 우리 113억원, 하나 34억원, BNK 21억원, KB 15억원 등이다.

최정욱 하나금융투자 연구원은 "신한지주는 라임 펀드 판매 잔액 자체가 많아 TRS 선순위 회수 가능 여부에 따라 예상 손실 폭이 상당히 커질 수 있다"며 "TRS를 선순위로 회수하지 못하면 신한지주의 예상 손실액은 2000억원에 육박하거나 이를 상회할 가능성도 있다"고 설명했다.

조경욱 웹데일리 기자 news@webdaily.co.kr

<저작권자 © 웹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webdaily PICK

INTERVIEW

MORE

Ch. webdaily

webdaily Magazin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