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the webdaily

검색

the webdaily

닫기

2020-03-03 09:42 | 산업

카카오모빌리티, 자율주행차 도로테스트 시작... "연내 시범 서비스 목표"

실생활에서 이용 가능한 자율주행 기반 서비스 상용화 목표

center이미지 확대보기
카카오모빌리티가 국토교통부로부터 자율주행차 임시운행허가를 받았다. / 사진제공=카카오모빌리티
[웹데일리=이지웅 기자] 카카오모빌리티가 국토교통부로부터 자율주행차 임시운행허가를 받았다고 3일 밝혔다. 이로써 모빌리티 데이터를 기반으로 한 기술 연구를 넘어 실생활에 자율주행 기반 서비스를 접목하기 위해 본격 나선다는 계획이다.

카카오모빌리티는 국토교통부의 임시운행허가에 따라, 이르면 3월 중순부터 레벨4에 해당하는 자율주행차 기술 테스트에 본격 돌입할 예정이다. 자율주행 레벨4는 차량 주행 시 운전자의 개입 없이 차량이 스스로 경로를 설정하고 안전하게 운행을 하는 단계다. 운전자가 반드시 탑승을 해야 하는 점에서 완전 자율주행 단계인 레벨5와는 구분되며, 지정된 구역에서만 운행 가능하다.


카카오모빌리티의 자율주행 임시운행은 연구와 실험 단계를 넘어 2,400만 명이 가입한 카카오 T 플랫폼을 통해 자율주행 기반의 모빌리티 서비스를 바로 접목시킨다는 점에서 가장 큰 차별점을 가지고 있다. 카카오 T에서 호출·탑승·이동·하차·결제까지 이뤄지는 자율주행 기반의 모빌리티 서비스를 실생활에 가장 빠르게 접목해 상용화할 수 있기 때문이다.

카카오모빌리티는 자율주행 기반 서비스 상용화에 핵심이 되는 ▲ 도로, 차량, 보행자, 신호등 등 주행 환경에 대한 '인지 기술' ▲ 인지 결과를 토대로 목적지에 도달하기 위한 차로 유지, 차선 변경, 갓길 정차 등 주행 방법을 결정하는 '판단 기술' ▲ 조향, 가속, 감속 등 정교한 '차량 제어 기술' 등을 검증할 예정이다.

더불어 ▲ 차량과 승객을 효율적으로 연결하는 'AI 기반 배차 알고리즘' ▲ 지도상의 차량 위치 추정, 차선 단위의 길안내 등을 통해 최적의 경로를 제공하는 '내비게이션 기술' ▲ 차량 위치 정확도를 높이는 '측위 기술'을 접목함으로써 자율주행 플랫폼 기술을 더욱 빠르게 고도화해 연내 특정 지역에 한해 시범 서비스를 진행한다는 계획이다.

국토교통부로부터 허가를 받은 자율주행 임시운행 허가 기간은 오는 3월 4일부터 5년간이다. 카카오모빌리티는 임시운행허가를 신청한 차량의 임시운행 번호판을 교부받는 즉시 도로 테스트를 시작할 예정이다.

유승일 카카오모빌리티 인텔리전스연구소장은 "독자적 자율주행 기술력과 카카오 T를 통해 확보한 모빌리티 기술을 활용해 이용자들이 실생활에서 자율주행 서비스를 경험할 수 있도록 상용화를 가속화할 것"이라며, "자율주행 관련 스타트업, 자동차·하드웨어 제조사, 유관 기관 등 다양한 파트너들과도 적극 협업해 나갈 예정이다"고 전했다.

이지웅 웹데일리 기자 news@webdaily.co.kr

<저작권자 © 웹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webdaily PICK

INTERVIEW

MORE

Ch. webdaily

webdaily Magazin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