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the webdaily

검색

the webdaily

닫기

2020-03-05 16:53 | 정치·사회

코로나19 공포 키우는 가짜뉴스 SNS·유튜브 통해 확산

페이스북 “WHO에게 무료로 ‘코로나19 대응법’ 광고 공간 제공 예정”

center이미지 확대보기
[웹데일리=김소미 기자] 코로나19를 둘러싼 가짜뉴스가 사회관계망서비스(SNS)와 유튜브 등을 통해 확산되며 불안감이 커지고 있다.

미국 경제 신문인 월스트리트저널(WSJ)은 3일(이하 현지시간) “코로나19 관련 잘못된 정보와 음모론이 SNS와 유튜브를 통해 확산되고 있다”고 전했다.

페이스북의 경우 이에 대응하여 키워드 검색 시 공인된 의학 자료를 제공하도록 하고 잘못된 콘텐츠는 삭제하는 등 코로나19 관련 가짜 뉴스에 대한 대응을 강화했다.

그러나 이런 노력에도 불구하고 불확실한 정보나 과도한 공포를 조성하는 내용이 온라인상에서 확산되고 있다고 WSJ은 지적했다.

실제로 한 페이스북 계정에는 코로나19 사망률을 공식 발표보다 높게 쓴 기사나 코로나19가 생명공학에 의해 개발됐다고 주장하는 영상 등이 링크돼있다. 또 유튜브에서는 미국 중앙정보국(CIA)이 민주당 대통령 경선 후보인 버니 샌더스 상원의원을 공격하기 위해 코로나19를 이용하고 있다고 주장하는 영상이 업로드 됐다.

이러한 사태의 확산에 따라 마크 저커버그 페이스북 최고경영자(CEO)는 4일 페이스북 게시글을 통해 “세계보건기구(WHO)가 코로나19 대응법 등을 소개할 수 있도록 무료로 광고 공간을 제공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김소미 웹데일리 기자 news@webdaily.co.kr

<저작권자 © 웹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webdaily PICK

INTERVIEW

MORE

Ch. webdaily

webdaily Magazin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