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the webdaily

검색

the webdaily

닫기

2020-03-05 14:00 | 정치·사회

네이버, 5일부터 ‘인물 연관검색어 서비스’ 폐지...악성 루머 종지부

인격 존중·사생활 피해 최소화 목적… 검색어 자동완성 기능은 유지

center이미지 확대보기
[사진제공=네이버]
[웹데일리=김소미 기자] 국내 최대 포털사이트인 네이버가 사이트 개설 초창기인 2000년대 초반부터 20년 가까이 이어져오던 인물 연관 검색어 서비스를 5일부터 폐지한다.

이날 오전부터 네이버는 인물 검색 결과에서 연관 검색어가 제공되던 서비스를 종료했다. 이에 따라 네이버 인물정보 서비스에 등록된 인물명 혹은 활동명, 그룹명 등을 검색해도 연관 검색어는 뜨지 않는다.

이용자들의 편의를 위해 제공됐던 이 서비스는 연예인·정치인 등 유명 인물과 관련해 악성 루머가 생성되는 등 논란이 일었다. 이러한 문제가 계속 발생하자 결국 네이버는 인물 검색어에 한해 연관 검색어 서비스를 중단하기로 결정했다.

네이버 측은 “해당 인물의 인격권을 존중하고 사생활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해 내린 결정”이라고 밝혔다. 네이버는 이날 오후 중 연예뉴스 댓글 서비스도 종료할 예정이다.

다만 검색어 자동완성 기능의 경우 이용자 편의를 위해 필수적으로 필요하다고 판단해 현행을 유지하되 상시 개선해 나가기로 했다.

김소미 웹데일리 기자 news@webdaily.co.kr

<저작권자 © 웹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webdaily PICK

INTERVIEW

MORE

Ch. webdaily

webdaily Magazin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