컬처라이프

[일문일답] ITZY(있지) "새 앨범 통해 더 성장한 모습 보여드릴 것"

김수연 기자 | 2020-03-09 14:46
image ITZY(있지)가 두 번째 미니앨범 'IT'z ME'와 타이틀곡 'WANNABE'를 발표하고 컴백한다.

ITZY는 신곡 'WANNABE'에서 틴크러시 매력의 비주얼, 파워풀한 퍼포먼스, 강렬한 사운드의 조화를 내세워 대중의 눈과 귀를 즐겁게 할 예정이다.

지난 2019년 2월 '달라달라'로 데뷔한 ITZY는 시작부터 돌풍을 일으키며 '괴물 신인', 'K팝 슈퍼 루키'의 자질을 입증했다. 작년 7월 'ICY' 이후 8개월 만에 돌아오는 이들이 컴백일을 맞아 직접 이야기를 전했다.

center이미지 확대보기
사진제공=JYP엔터테인먼트

Q. '달라달라', 'ICY' 발매와 비교했을 때 소감이 남다를 듯하다.

예지: 새 앨범의 목표가 '더 발전하고 성장한 모습을 보여드리는 것'이었습니다. 그만큼 멤버 5명 전원이 신곡 'WANNABE'에 애정을 듬뿍 쏟았습니다. 준비한 것들을 잘 보여드리고 싶습니다.

류진: 이제 막 데뷔 1년이 지났는데 그래서 더욱 무엇인가를 보여드려야겠다는 생각이 많이 드는 앨범이었습니다. 기다려주시는 팬분들을 위해서 열심히 그리고 즐겁게 준비했습니다.

Q. 타이틀곡 'WANNABE'를 처음 들었을 때 느낌은 어땠나?

리아: 사운드와 효과가 잘 배치돼 있고 또 재미있는 요소들도 많아서, 무대를 얼마나 멋지게 꾸밀 수 있을지 상상이 가는 곡이었습니다.

유나: 도입부에 들리는 사운드가 제 마음을 사로잡았습니다. "I wanna be me, me, me"처럼 귀에 착착 꽂히는 가사는 물론, ITZY의 콘셉트를 확실히 보여줄 수 있는 곡이라고 생각해 더욱 좋았습니다.

Q. 작곡팀 별들의전쟁 *(GALACTIKA *)과 두 번째 작업을 하게 된 소감은?

예지: 데뷔곡 '달라달라'라는 좋은 곡을 써 주셔서 정말 감사드리고 'WANNABE'로 또 작업할 수 있게 돼 영광이었습니다. 그리고 작가님이 'WANNABE' 녹음할 때 말씀해 주셨는데, '달라달라' 첫 녹음 때 나눴던 대화가 이번 신곡의 영감이 됐다고 해서 무척 인상적이었습니다. 작가님이 "어떤 가수가 되고 싶니? 롤모델이 누구니?"라고 물어보셨는데, 멤버들이 "저희는 그냥 저희가 되고 싶어요"라고 대답한 게 무척 인상 깊으셨다고 해요. 그 이야기를 들으니 정말 감회가 남달랐습니다.

Q. 신곡 무대를 준비하면서 중점을 둔 부분이 있다면?

류진: 'WANNABE' 퍼포먼스를 보시는 분들이 '언제 이렇게 시간이 갔지?'라고 느낄 수 있도록 하고 싶었습니다. 그래서 파워풀한 에너지를 보여드리면서도 강약 조절에 신경을 썼습니다. 그 강약 조절을 통해 더 강렬하고 힘 있는 무대를 완성하고자 했습니다.

Q. 미니 2집 'IT'z ME'는 어떤 앨범인가?

예지: 저희는 항상 '나'라는 주제로 여러 가지를 표현하고자 노력했습니다. 'IT'z ME' 역시 '나'에 초점을 맞춰 음악, 퍼포먼스, 뮤직비디오 등 다양한 요소를 열심히 준비했습니다. 타이틀곡 'WANNABE'는 앨범의 전체적인 색깔을 가장 정확하게 표현해 주는 곡으로 '나는 나이고 싶고, 나는 나대로 소중하다'라는 의미를 강조했습니다. 많은 분들이 이번 앨범을 듣고 'ITZY가 더 성장했다'라고 생각해 주신다면 진심으로 뿌듯할 것 같습니다.

Q. 그렇다면 ITZY에게 가장 '나'다운 순간은 언제인가?

류진: '연습실에서 연습할 때'가 아닌가 싶어요. 멤버들끼리 가장 잘 교감하는 순간들이고, 연습을 통해 ITZY의 정체성을 찾아가는 것 같습니다.

Q. 타이틀곡 'WANNABE' 외 새 앨범 수록곡 중 애정 하는 트랙을 꼽는다면?

예지&리아: 3번 트랙 'THAT'S A NO NO'입니다. 시원시원한 비트가 좋고, 개인적으로 멜로디 라인이 마음에 들어서 정말 좋아합니다. 이 곡을 들으면 춤을 추고 싶은 기분이 들어요. 그리고 노래가 신나면서도 세련된 느낌입니다.

류진: 4번 트랙의 'NOBODY LIKE YOU'입니다. 정말 듣기 편하고 활기차면서도 시원한 노래입니다.

Q. 컴백을 준비하면서 박진영 PD 또는 JYP엔터테인먼트 선배 아티스트들에게 들었던 코멘트가 있다면?

채령: PD님과 선배 아티스트 분들 모두 저희를 볼 때마다 아프지 말고 항상 건강하게 활동하라고 북돋아주십니다. 언제나 따뜻한 응원 보내주셔서 감사한 마음입니다.

Q. 성공적으로 마친 해외 쇼케이스 투어 'ITZY PREMIERE SHOWCASE TOUR 'ITZY? ITZY!''에 대한 소감은?

류진: 무대 위에 오른다는 것 자체가 무척 즐겁다고 실감하는 기회였습니다. 아직 저희의 모습을 다 보여드리지 못한 것 같아요. 열심히 연습해서 다음번에는 더욱 성장해서 많은 관객과 만나고 싶습니다.

유나: 해외에 계신 팬분들과 만날 수 있어 너무 뜻깊은 시간이었습니다. 쇼케이스를 위해 연습을 많이 했는데 실제로 저희를 응원해 주시는 분들을 보니 더 많이 열심히 해야겠다고 생각했습니다. 다음번엔 현지어를 열심히 공부해서 팬들과 소통을 더 많이 하고 싶습니다.

Q. 데뷔 당시 이야기했던 신인상 수상이라는 목표를 달성했는데, '신인상 10관왕'을 넘어서 새로운 꿈이 있다면?

예지: ITZY라는 그룹이 많은 분들께 정말 좋은 영향을 주는 아티스트로 자리 잡길 바랍니다. 꿈을 이룰 수 있도록 그만큼 더 열심히 하겠습니다.

news@webdaily.co.kr

저작권자 © 웹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