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사회

국민 평균 독서율 감소… 고령층·소도시 큰 폭 하락

성인 “다른 콘텐츠 이용”, 학생 “시간이 없어서”

김소미 기자 | 2020-03-11 15:06
center이미지 확대보기
[자료제공=문화체육관광부]
image 지난 1년간 국민 평균 독서율이 하락한 것으로 나타났다.

문화체육관광부가 지난 2019년 12월부터 2020년 1월까지 만 19세 이상 성인 6000명과 초등학교 4학년 이상 및 중·고등학생 3000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2019년 국민 독서실태 조사’ 결과를 11일 발표했다.


조사 결과 지난 1년간(2018년 10월~2019년 9월) 성인의 종이책 연간 독서율(교과서·학습참고서·수험서·잡지·만화 제외)은 52.1%, 독서량은 평균 6.1권으로 2017년에 비해 각각 7.8% 포인트, 2.2권 줄어든 것으로 확인됐다.

초·중·고교 학생의 경우 연간 독서율은 90.7%, 독서량 32.4권으로 지난 조사에 비해 독서율은 1% 감소했지만 독서량은 3.8권 증가했다.

전자책 독서율은 성인 16.5%, 학생은 37.2%로 각각 2.5% 포인트, 7.4% 포인트 증가하는 등 모두 증가 추세를 보였으며 특히 20대와 30대에서 증가폭이 큰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 2년 동안 연령대별 독서율 변화 추이를 살펴보면 2·30대에서 독서율이 증가했지만 50대에서 8.7% 포인트, 60대 이상에서 15.8% 포인트 하락했다. 지역 단위로는 대도시가 3.8% 포인트 감소한 반면에 소도시는 15.1% 포인트 감소해 낙폭이 큰 것으로 나타났다.

이번 조사에서 성인들이 ‘책을 읽기 어려운 이유’로 가장 많이 꼽은 것은 ‘책 이외의 다른 콘텐츠 이용’(29.1%)이었다. 2017년의 가장 많은 응답이었던 ‘시간이 없어서’에서 바뀐 것이다. 문체부는 디지털 환경에서 매체 이용 다변화가 독서율 하락의 주요 원인 중 하나로 분석하고 있다. 학생의 경우 2017년과 동일한 대답인 ‘학교나 학원 때문에 시간이 없어서’(27.6%)가 가장 많은 응답을 차지했다.

‘국민 독서 실태조사’는 문화체육관광부가 격년으로 실시하고 있다.

김소미 웹데일리 기자 news@webdaily.co.kr

저작권자 © 웹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