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산업

대한항공, 코로나19 위기에 임원 급여 일부 반납...다음달부터 시행

부사장급 50%·전무급 40%·상무급 30% 등 월급여서 차감...유휴자산 매각 추가 진행

김민호 기자 | 2020-03-25 09:44
center이미지 확대보기
[사진제공=뉴시스]
image 코로나19로 직격탄을 맞은 대한항공이 다음달부터 모든 임원이 급여를 일부 반납한다.

25일 대한항공은 4월부터 임원들의 급여를 일부 반납하는 등 경영 상태 정상화를 위한 자구책 마련에 나선다고 밝혔다. 직급에 따른 월 급여 반납액은 부사장급 이상 50%, 전무급 40%, 상무급 30% 등이다.

아울러 대한항공은 재무구조 개선을 위한 재원 마련을 이어갈 방침이다. 기존에 발표한 송현동 부지 매각과 더불어 추가적인 유휴자산 매각을 진행한다.

대한항공은 현재 코로나19 사태로 인한 경영 위기를 극복하기 위해 비상대책위원회 및 실무 태스크포스(TF)를 만들어 전사적 대응에 나서고 있다. 또 유휴 여객기의 화물칸을 이용해 항공화물을 수송하는 등 적극적인 대체 영업활동을 진행 중이다.

한편 아시아나항공도 전날 경영 위기에 따른 무급휴직 확대 계획을 발표했다. 아시아나항공은 다음달부터 전직원을 대상으로 15일 이상 무급휴직에 들어가며, 임원급여 반납도 종전 50%에서 60%로 상향했다.

김민호 웹데일리 기자 news@webdaily.co.kr

저작권자 © 웹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