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산업

한은 "이르면 내주부터 한미 통화스와프 자금 시장 공급"

지난 2008년 글로벌 금융위기 당시 1차 공급한 40억 달러 보다 더 많이 공급할 예정

김시연 기자 | 2020-03-25 10:51
center이미지 확대보기
25일 한국은행은 600억 달러 규모의 한미 통화스와프 자금을 이르면 다음주부터 시장에 공급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사진제공=뉴시스]
image 한국은행이 지난 19일 미국과 체결한 600억달러 규모의 한미 통화스와프 자금을 이르면 다음주부터 시장에 공급할 계획이다.

25일 유상대 한은 부총재보는 “미국 연준(FED : 연방준비제도)과 현재 실무 협의를 진행하고 있다”며 “이번주 내 본계약서를 작성한 후 다음주 중 자금을 시장에 공급하는 것을 목표로 추진하고 있다”고 밝혔다.

한은은 현재 연준과 1차 공급금액·공급방식·금리 등 공급 방식에 관한 사항을 협의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통화스와프 자금은 한 번에 공급되지 않고 수 차례에 걸쳐 분할 공급된다. 앞서 지난 2008년 글로벌 금융위기 때 체결한 한미 통화스와프 한도는 300억달러 규모였다.

당시 총 5차례 입찰을 통해 총 164억달러가 시장에 공급됐는데 1차 때에는 40억달러에 자금이 시장에 공급됐다.

한은은 이번 1차 공급시에는 지난 2008년 때 보다는 더 많은 액수를 공급하도록 할 계획이다.

유 부총재보는 “1차 공급시 상당액을 시장에 공급할 수 있도록 노력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news@webdaily.co.kr

저작권자 © 웹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