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the webdaily

검색

the webdaily

닫기

2020-04-05 18:18 | 전체기사

현대·기아차 3월 중국 판매량 전년比 -28%...감소폭 크게 줄어

2월 -82%서 '회복세'...코로나19에 비대면 채널 통한 고객 대응 확대

center이미지 확대보기
중국 베이징현대 딜러점 [사진제공=뉴시스]
[웹데일리=김민호 기자] 현대·기아차의 승용차 판매가 코로나19로 인한 중국시장 판매 부진에도 불구하고 감소폭을 줄여나가며 회복세를 나타냈다.

5일 현대자동차그룹은 지난 3월 중국 시장 판매량이 전년 동기 대비 28% 감소했다고 밝혔다. 지난 2월 중국 판매량은 82% 급감했었지만 3월 들어 감소폭이 크게 축소됐다.

베이징현대의 지난달 판매량은 전년 동기 대비 22% 줄어든 3만4890대를 기록했으며, 둥펑위에다기아는 38% 감소한 1만3537대를 판매했다. 지난 2월 실적 감소폭 79%, 87%과 비교해도 뚜렷한 회복세를 나타냈다.

현대차그룹에 따르면 코로나19로 위축된 소비심리를 회복시키기 위해 추진한 다양한 고객 프로그램이 판매량 회복에 영향을 끼친 것으로 분석된다.

현대차그룹은 전시장에 방문한 고객 차량에 대한 무료 실내 향균 서비스와 비대면 채널을 활용한 신차 사전예약 등 코로나19 사태에 맞춰 고객 대응을 이어왔다. 또 지난달 10일에는 중형 세단 '라페스타 전기차' 신차 발표회를 온라인 생중계 방식으로 진행하기도 했다.

현대차그룹 관계자는 "코로나19 영향으로 외출을 꺼리는 중국 고객을 위해 비대면 채널과 찾아가는 서비스를 활용한 상담과 차량 경험, 구매, 배송 등 서비스를 제공해 중국 소비자 마음을 사로잡겠다"고 밝혔다.

김민호 웹데일리 기자 news@webdaily.co.kr

<저작권자 © 웹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webdaily PICK

INTERVIEW

MORE

Ch. webdaily

webdaily Magazin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