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the webdaily

검색

the webdaily

닫기

2020-04-06 15:32 | 전체기사

이스타항공, 정규직 300여명 구조조정...해고 규모 축소

추후 경영 정상화 시 구조조정 인력 우선 채용

center이미지 확대보기
[사진제공=뉴시스]
[웹데일리=김민호 기자] 코로나19 여파로 경영난을 겪고 있는 이스타항공이 전체 직원의 20% 수준인 350여명을 구조조정하기로 했다. 종전 750여명을 구조조정 하려던 계획보다 절반 정도 줄어든 인원이다.

6일 항공업계에 따르면 이스타항공은 이날 오전 근로자대표와 회의를 열고 전체 인원의 5분의 1인 수준인 350여명을 구조조정하는 방안을 협의했다고 밝혔다. 현재 이스타항공의 전체 직원 수는 1680여명(비정규직 포함)으로 이번 구조조정에 포함될 정규직은 300여명 이내다.

이스타항공은 보유 항공기 23대 중 이미 반납한 2대를 포함 총 10대를 줄일 예정이다. 이를 감안해 전체 직원의 45% 정도인 750여명을 구조조정 할 계획이었으나 노사 간 고통 분담을 통해 인력조정을 최소화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스타항공은 코로나19로 인한 직격탄에 허리띠를 바짝 졸라 매고 있는 상황이다. 지난 2월에는 임직원의 급여를 40%만 지급했고 3월에는 아예 급여를 지급하지 못했다. 지난달 30일에는 1~2년차 수습 부기장 80여명에게 계약 해지를 통보했다.

이스타항공은 구조조정 인력을 최소화하고 노사 상생을 통해 경영 정상화를 꾀한다는 계획이다. 추후 경영 정상화가 이뤄지고 신규 인력 채용 필요 시 구조조정 대상자를 우선 채용하겠다는 방침이다.

이스타항공은 "구조조정 관련 세부사항을 노사가 협의 중"이라고 전했다.

김민호 웹데일리 기자 news@webdaily.co.kr

<저작권자 © 웹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webdaily PICK

INTERVIEW

MORE

Ch. webdaily

webdaily Magazin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