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the webdaily

검색

the webdaily

닫기

2020-05-18 15:12 | 경제

두산중공업, 연말까지 400명 대상 휴업 돌입

21일부터 연말까지 7개월 간 휴업… 평균 임금 70% 휴업 수당 지급

center이미지 확대보기
[사진제공=뉴시스] 두산타워
[웹데일리=김소미기자] 두산중공업이 일부 직원 약 400명을 대상으로 연말까지 휴업한다.

18일 업계에 따르면 두산중공업은 휴업 규모와 대상을 정하고 이날 당사자들에게 전달할 예정이다.

대상자들은 오는 21일부터 연말까지 약 7개월간 휴업에 들어간다. 이 기간 평균 임금의 70%를 휴업 수당으로 받는다.

이번 휴업은 전 부문 일부 유휴인력을 대상으로 조업에 지장이 없는 수준에서 실시한다.

두산중공업은 지난 15일 2차 명예퇴직 신청을 마감했으며 신청 규모는 전체 대상자 6000여명 중 약 100명으로 회사 측 예상보다 적은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1차 명예퇴직에서는 650명이 회사를 그만 뒀다.

한편 두산그룹은 지난달 말 두산중공업 경영정상화를 위해 3조원 규모의 재무구조 자구안을 채권단에 제출하고 유상증자 및 자산 매각 등을 추진하며 자구 노력을 하고 있다.

김소미 웹데일리 기자 news@webdaily.co.kr

<저작권자 © 웹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webdaily PICK

INTERVIEW

MORE

Ch. webdaily

webdaily Magazin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