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the webdaily

검색

the webdaily

닫기

2020-05-25 17:36 | 산업

이통사 미사용 마일리지 5년간 총 1154억원… 사용 마일리지 대비 ‘3배’

소비자주권 “이통사, 통신마일리지 홍보 적극적이어야… 사용처 확대도 필요”

center이미지 확대보기
[사진제공=뉴시스]
[웹데일리=김소미 기자] 최근 5년간 이동통신 3사의 소멸된 통신마일리지는 1154억원으로 나타났다. 사용된 마일리지인 377억원에 비해 3배나 많은 수치다.

소비자주권시민회의(소비자주권)는 SK텔레콤·KT·LG유플러스 등 이동통신 3사의 2015년부터 2019년까지 통신 마일리지 현황을 분석한 결과를 25일 발표했다.


통신사별로 살펴보면 소멸된 마일리지의 경우 SKT 557억원, KT 462억원, LG유플러스 135억원 순이었다.

통신마일리지는 종량제 요금제를 사용할 경우 요금의 일정 비율을 적립해주는 마일리지로 적립 후 7년이 지나면 소멸된다. 제휴업체 매장에서 사용하는 멤버십 포인트와는 다르다.

통신마일리지의 사용처는 SKT의 경우 통신요금, 부가서비스, 로밍사용료, 휴대폰AS, 네이트 유료 콘텐츠 등에 사용할 수 있으며 KT는 통신요금, 사은품 구매, 단말기AS 등에 사용할 수 있다. LG유플러스는 통신요금, 기기할인권, EZ포인트 할인 서비스 등에 사용 가능하다.

지난 2018년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마일리지로 통신요금 결제가 가능하다”고 밝혔다. 이는 소멸되는 통신마일리지가 많아 이동통신 3사와 협의를 거쳐 결정한 것이다.

그러나 이번 조사에서는 이동통신 3사 모두 영업 비밀을 이유로 통신마일리지로 요금결제가 가능한지 확인할 수 없었다.

소비자주권 관계자는 “이동통신사들은 적극적인 홍보를 통해 이용자들이 기존에 적립된 통신마일리지가 소멸하기 전에 서비스 혜택을 누릴 수 있도록 해야 한다”며 “실제로 사용할 수 있는 사용처를 적극 확대해야 할 것”이라고 전했다.

김소미 웹데일리 기자 news@webdaily.co.kr

<저작권자 © 웹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webdaily PICK

INTERVIEW

MORE

Ch. webdaily

webdaily Magazin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