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the webdaily

검색

the webdaily

닫기

2020-05-28 11:14 | 산업

스마트폰 이용자 56% 'OTT 동영상서비스' 이용...유튜브 '최다'

방통위, 지능정보사회 이용자 패널조사 2차 연도 결과 발표

center이미지 확대보기
[사진제공=pixabay]
[웹데일리=김민호 기자] 스마트폰 이용자 중 절반 이상은 OTT를 비롯한 동영상 서비스를 이용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용 중인 서비스로는 유튜브가 1위를 차지했다.

방송통신위원회와 정보통신정책연구원은 지능정보서비스에 대한 이용자의 사용경험 및 태도 등을 담은 ‘지능정보사회 이용자 패널조사’ 2차 연도 조사 결과를 28일 발표했다.

방통위는 2018년부터 매년 같은 표본을 대상으로 지능정보기술·서비스 확산에 따른 이용자의 인식과 행태 변화를 패널데이터로 수집하는 조사를 이어오고 있다.

조사에 따르면 전체 응답자의 56.3%가 OTT 등 동영상 서비스를 사용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용 중인 서비스로는 유튜브(91.0%)가 가장 많았으며 이어 네이버 TV(37.8%), 카카오TV(17.9%), 넷플릭스(14.9%), 아프리카 TV(11.5%) 순으로 조사됐다.

동영상 서비스의 이용빈도는 ‘매일’과 ‘주 3~4일’이 각 26.0%, 주 5~6일 20.4%로 나타났다. 평균 이용시간은 주중 56분, 주말 64분으로 조사됐다.

OTT 등 동영상 서비스에 대한 불만 사항으로는 ‘서비스 이용료 부담’이 42.4%로 가장 높았다. 이어 ‘너무 많은 시간을 소비한다’(21.2%), ‘통신요금도 부담’(19.7%), ‘광고 보는 것이 귀찮다’(9.1%) 순으로 집계됐다.

이용자 66.3%는 동영상 서비스에 대한 사업자의 개인정보 수집에 우려를 표했다. 다만 더 나은 추천서비스를 받기 위해 취향 등 개인정보를 사업자에게 제공하는 것에는 43.9%가 동의했다. 반대는 22%로 나타났다.

조사 대상인 스마트폰 이용자를 기준으로 데스크톱 컴퓨터는 전년 대비 사용률이 감소(2018년 51.6%→2019년 45.0%)했지만 노트북 컴퓨터 사용률은 전년 대비 증가(27.3%→30.2%)했다.

이외 태블릿PC(7.4%→8.1%), 스마트워치(1.8%→2.2%)의 사용률도 전년 대비 0.4%포인트 늘었다.

콘텐츠별 자동추천서비스를 이용한 경험이 있다고 응답한 비율은 전년 대비 모두 증가했다. 영화 및 동영상 추천 서비스의 증가 폭은 전년(55.0%) 대비 10.2%포인트 늘어난 65.2%로 집계됐다. 뉴스 추천서비스의 이용 경험은 전년(63.4%) 대비 7.5%포인트 증가한 70.9%를 기록했다.

김민호 웹데일리 기자 news@webdaily.co.kr

<저작권자 © 웹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webdaily PICK

INTERVIEW

MORE

Ch. webdaily

webdaily Magazin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