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산업

조선 3사, 카타르서 LNG선 ‘100척 이상’ 수주...23조원 규모

QP, 대우조선해양·현대중공업·삼성중공업에 2027년까지 건조공간 슬롯 확보 계약

김민호 기자 | 2020-06-02 10:31
center이미지 확대보기
삼성중공업 LNG선 [사진제공=뉴시스]
image 국내 조선 3사(대우조선해양·현대중공업·삼성중공업)가 카타르의 약 23조원 규모의 액화천연가스(LNG) 운반선 프로젝트를 수주했다.

1일 외신에 따르면 카타르 국영석유사 카타르 페트롤리엄(QP)은 대우조선해양, 현대중공업, 삼성중공업과 2027년까지 100척 이상의 700억리얄(약 23조6000억원) 규모 LNG 운반선 계약을 맺었다.

이번 계약에는 QP가 조선 3사의 LNG선 슬롯(배 건조공간) 상당 부분을 예약하는 내용이 담겼다. 이는 통상 대규모 선박 발주 전에 건조 공간을 확보하는 예비단계다.

비밀유지 합의에 따라 조선사별 구체적 계약 규모는 공개되지 않았지만, 업계는 국내 조선 3사가 100여척 이상을 수주할 것으로 전망했다.

카타르는 세계 1위 LNG 생산·수출국이다. 현재 연간 7700만t의 LNG를 생산하고 있으며 오는 2027년까지 1억2600만t으로 확대할 계획이다. 카타르는 증설 사업을 추진하면서 LNG 운반선을 기존 74척에서 190척까지 늘려 보유할 계획이다.

이날 온라인에서 진행된 협약식에는 성윤모 산업통상자원부 장관, 사드 알 카비 카타르 에너지 담당 국무장관, 가삼현 한국조선해양 사장, 남준우 삼성중공업 사장, 이성근 대우조선해양 사장 등이 참여했다.

알카비 장관은 "오늘 한국 3대 조선회사와 체결한 계약은 북부유전(North Field) 확장 사업에 대한 카타르의 의지를 반영한 것"이라고 말했다.

성 장관은 이에 "오늘 계약을 성사시킬 수 있었던 건 한국과 카타르가 오랫동안 구축한 상호 신뢰에 더해 알카비 장관의 특출한 위기관리 역량 덕분"이라고 답했다.

김민호 웹데일리 기자 news@webdaily.co.kr

저작권자 © 웹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