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the webdaily

검색

the webdaily

닫기

2020-06-04 16:15 | 정치·사회

청와대 “카타르 LNG선 수주, 문 대통령 경제 외교 결실”

사상 최대 규모 23조6000억원… “16만개 이상 일자리 창출 효과 기대”

center이미지 확대보기
[사진제공=뉴시스]성윤모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이 1일 카타르 LNG운반선 슬롯예약계약 MOA 서명식에 참석한 모습
[웹데일리=김소미 기자] 청와대는 4일 현대중공업·삼성중공업·대우조선 등 국내 조선 3사의 카타르 LNG(액화천연가스) 운반선 100척 수주와 관련해 “문재인 대통령과 정부가 펼친 경제 외교의 결실”이라고 말했다. 이번 계약은 23조6000억원이 넘는 사상 최대 규모다.

윤재관 청와대 부대변인은 이날 브리핑에서 “이번 수주의 일자리 창출 효과는 실로 막대하다”며 “조선업에서 20조원 생산이 이뤄지면 약 16만4000개의 일자리가 창출되는 효과가 있을 것”이라고 기대했다.

이어 “조선 경기 침체로 어려움을 겪은 부산, 울산, 경남 등 지역 경제에 활력을 불어넣어 지역 성장을 견인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앞서 지난해 1월 한국-카타르 정상회담 당시 카타르는 LNG선 발주 계획을 밝혔고 문대통령은 세계최고의 기술력을 가진 우리 기업이 최적이 파트너임을 강조했다. 이후 이어진 공식 오찬에서 현대중공업·대우조선해양 대표 등이 초청돼 세일즈 전을 펼친 바 있다.

윤 부대변인은 “정상회담 후 양국 간 협력을 에너지 외 의료, ICT 등으로 확장했고 최근 카타르에 코로나19 관련 진단 장비 공급과 K-방역 경험을 공유했다”고 말했다.

그는 “조선 등 주력산업 경쟁력 제고, 과학기술 미래역량 확충은 모두 문재인 정부 100대 국정과제에 포함된 내용”이라며 “앞으로도 문재인 정부는 국민에게 약속했던 국정과제를 이행하기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김소미 웹데일리 기자 news@webdaily.co.kr

<저작권자 © 웹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webdaily PICK

INTERVIEW

MORE

Ch. webdaily

webdaily Magazin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