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the webdaily

검색

the webdaily

닫기

2020-06-12 17:08 | 산업

컴투스, '서머너즈 워' 전 세계 6개 대륙서 6년간 1억1600만 누적 다운로드 달성

center이미지 확대보기
컴투스가 자사 게임 '서머너즈 워'가 출시 6년 동안 전 세계 6개 대륙에서 누적 1억1600만 다운로드를 달성했다고 발표했다. [사진제공=컴투스]
[웹데일리=김필주 기자] 모바일 게임회사인 컴투스가 12일 자사 게임 ‘서머너즈 워 : 천공의 아레나(이하 ‘서머너즈 워’)’의 글로벌 서비스 6주년을 기념해 전 세계 6개 대륙별 지난 6년 동안 성과를 인포그래픽을 통해 공개했다.

지난 2014년 4월 국내 출시한 ‘서머너즈 워’는 같은 해 6월 원빌드로 글로벌 동시 서비스를 시작한 데 이어 아시아, 북·남아메리카, 유럽, 아프리카, 오세아니아 등 전 대륙에 걸쳐 6년 넘게 장기 흥행에 성공했다.

컴투스에 따르면 ‘서머너즈 워’는 전 대륙에 걸친 두터운 인기를 바탕으로 지금까지 1억1600만 누적 다운로드를 쌓아 올렸고 전 세계 87개국에서 게임 매출 1위, 138개국에서는 게임 매출 TOP10에 도달했다.

특히 올해 4월 일일 유저수(DAU)는 최근 3년 중 가장 높은 수치를 기록했고 지난 5월 매출은 지난 2017년 12월 이후 최고치를 달성했다. 5월 매출 규모는 ‘서머너즈 워’ 출시 이후 역대 월 매출 TOP3에 올랐다.

이같은 성과는 출시부터 꾸준히 전개해온 현지 온·오프라인 소통이 큰 역할을 해온 것으로 전해졌다.

컴투스 측은 “‘서머너즈 워’ 누적 다운로드 및 매출 1위 국가인 미국을 포함해 북미에서는 지난 6년 간 로스앤젤레스·뉴욕·시카고·보스턴·올랜도·멕시코 시티·밴쿠버 등 총 14개 주요 도시에서 28번의 ‘서머너즈 워’ 관련 오프라인 행사 등을 진행하고 약 2만5000여명의 현지 유저와 직접 만났다”며 “남미의 경우 스페인어, 포르투갈어 등 현지 언어로 ‘서머너즈 워’ 커뮤니티를 운영하고 183만 이용자와 매일 온라인을 통해 지속적으로 소통을 이어가고 있다”고 설명했다.

‘서머너즈 워’는 유럽에서도 장기 흥행을 이어가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유럽은 전 대륙 중 ‘서머너즈 워’의 게임 매출 TOP10 최다 달성 상위 10개국 중 가장 많은 6개 국가가 속한 지역이다.

특히 최장 기록 국가인 프랑스에서는 전체 서비스 중 약 90% 이상인 1982일 간 TOP10을 기록했다. 지난 6년 간 유럽 대륙 누적 다운로드 수는 파리 전체 인구의 약 10배인 약 2026만 건에 달한다.

전 세계 만렙 유저 45%가 포진한 아시아 대륙은 ‘서머너즈 워’ 글로벌 e스포츠 대회인 ‘SWC’의 역대 월드 챔피언 3인을 포함한 가장 많은 15명의 유저가 게임 내 월드 아레나 명예의 전당에 이름을 올리기도 했다.

이외에도 아프리카 대륙의 서북부 북대서양 섬나라인 카보베르데에서는 최근 ‘서머너즈 워’가 매출 1위(3월 11일 기준)에 오르기도 했다.

컴투스 관계자는 “서머너즈 워는 글로벌 서비스 6주년인 올해에도 세계 전역에서 여전히 높은 흥행세를 유지하며 스테디셀러의 면모를 굳건히 하고 있다”며 “앞으로도 오랫동안 많은 글로벌 유저들이 ‘서머너즈 워’를 통해 즐거운 경험을 할 수 있도록 게임 안팎에서 브랜드를 탄탄히 다져 나갈 예정”이라고 전했다.

김필주 웹데일리 기자 news@webdaily.co.kr

<저작권자 © 웹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webdaily PICK

INTERVIEW

MORE

Ch. webdaily

webdaily Magazin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