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티라이프

전주한옥마을, 품격 살린 화분형 통제안내판 설치

이지웅 기자 | 2020-06-15 14:15
center이미지 확대보기
전주한옥마을에 설치된 화분형 통제안내판 / 사진제공=전주시
image 전주한옥마을 안내판이 마을의 정체성을 입힌 화단형 안내판으로 교체됐다.

전주시는 한옥마을 진입도로 입구 11개소에 비치됐던 철제 입간판 형태의 차량 통제안내판을 화분형 통제안내판으로 교체했다고 15일 밝혔다. 이는 주말 차 없는 거리 안내를 위해 비치됐던 철제형 입간판 모양이 변형되는 등 쉽게 훼손되고, 미관을 저해했기 때문이다.

화분형 통제안내판 디자인은 전통적 이미지를 살리기에 초점을 뒀다. 한옥마을 주변 경관과 조화로울 수 있도록 목재를 사용했고, 모서리에 장석을 부착했다. 또한, 차 없는 거리가 운영되지 않는 평일에는 안내판 부분을 접어 화분으로 활용할 수 있도록 했다.

특히, 화분마다 전문 꽃꽂이 작가(플로리스트)가 참여해 한옥마을의 기존 꽃화분과 화단의 조경을 고려해 야생화 등을 식재했다. 미술작가들은 화분 외부에 꽃 그림을 그려 넣었다.

김용태 전주시 한옥마을지원과장은 "전주한옥마을은 국내외 여행객들이 지속적으로 방문할 국가관광거점도시의 대표 관광지인 만큼 시설물과 조형물 하나하나까지 한옥마을만의 품격을 입혀나갈 것"이라고 전했다.

한편, 전주한옥마을은 매주 토요일과 공휴일 오전 10시부터 오후 6시까지(6~8월은 오후 7시까지) 차 없는 거리로 운영되고 있다.

이지웅 웹데일리 기자 news@webdaily.co.kr

저작권자 © 웹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