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산업

두산건설, 물적 분할 통한 분리매각 추진… “팔릴 자산만 떼어낸다”

건설 및 임대 사업 제외한 자산·부채·계약 등 신설 자회사 밸류그로스에 넘겨

김소미 기자 | 2020-06-16 09:41
center이미지 확대보기
[사진제공=뉴시스] 두산타워
image 두산건설이 팔릴 만한 자산만 떼어내 파는 분리 매각을 추진한다.

두산건설은 일부 자산과 부채, 계약을 밸류그로스에 넘기는 물적분할을 했다고 16일 밝혔다. 밸류그로스는 분할 신설 되는 회사로 두산건설의 자회사가 된다.

밸류그로스로 넘기는 자산은 건설 부문과 임대 사업을 제외하고 미회수 채권이 있는 인천 학인두산위브아파트, 일산제니스 상가, 한우리(칸) 리조트, 공주신관 토지 등이다.

분할 후 두산건설은 자산 2조2300억원, 부채 1조7800억원이고 밸류그로스는 자산 2500억원, 부채 800억원이다.

신설회사 주식 중 보통주 69.5%는 두산건설이 갖고 종류주식 30.5%는 두산큐벡스에 800억원에 매각한다.

두산큐벡스는 두산건설 레저사업이 분사한 회사다. 춘천 라데나골프클럽 등을 운영하며 두산중공업과 (주)두산 등 계열사가 지분을 100% 갖고 있다.

김소미 웹데일리 기자 news@webdaily.co.kr

저작권자 © 웹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