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산업

대한항공에 이어 송현동 주민들도 “공원화 추진 반대”

“서울시가 공원 지정 후 방치한 토지 이미 많아… 국제전시장 건설하고 송현 숲 조성해야”

김소미 기자 | 2020-06-19 11:28
center이미지 확대보기
[사진제공=뉴시스]
image 서울시 종로구 송현동 인근 주민들이 송현동 부지 공원화를 반대하고 나섰다.

19일 서울시와 항공업계 등에 따르면 삼청동을 비롯한 인근 지역 주민 400여명은 지난 17일 송현동 부지를 문화공원으로 만드는 서울시의 방안에 반대하는 의견서를 서울시에 제출했다.

주민들은 의견서에서 “사유지를 공원으로 수용해 공시지가에 보상 배율을 적용해 보상하는 절차는 민주주의 원칙과 절차의 정당성이 결여됐다”고 주장했다.

송현동 부지 반경 1~2km 내 삼청공원, 사직공원, 낙산공원 등이 있어 공원을 이용하는 데 불편이 없고 서울시가 공원 지정을 한 이후 개발하지 않고 방치된 토지가 넘쳐난다는 점도 반대 근거로 제시했다.

이들은 “송현동 부지는 서울의 랜드마크가 될 수 있는 역사 문화적 가치와 경제적 가치를 상승시킬 수 있는 부지로 지켜져야 한다”며 “지하 주차장 시설과 16m 고도를 이용한 국가 정상회의장, 국제전시장을 건설하고 여타 공간에는 송현 숲을 조성하는 것이 후손에게 비전을 제시해주는 데 일조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주민들이 의견서를 제출한 것은 서울시가 지난 4일 송현동 부지를 문화 공원으로 변경하는 북촌지구단위계획 결정 변경안을 공고한데 따른 것이다. 서울시는 이에 대한 의견서를 14일 이내 제출하도록 했다.

신동은 통합 삼청구역 주민대표는 “서울시가 송현동을 문화공원으로 결정하기 위한 일련의 행정 절차 진행을 중단해 북촌 지역주민과 상생하는 결정을 내려달라”고 요청했다.

앞서 대한항공은 송현동 부지 매각을 통해 긴급 유동성 확보에 나섰다. 그러나 서울시가 대대적으로 매입 의지를 밝혀 예비 입찰에 아무도 응하지 않아 매각 작업에 차질이 생겼다.

대한항공은 “서울시가 언급한 부지 보상가액 4671억원은 현재 시장에서 통용되는 가격 수준과 상당한 격차가 있다”고 호소하며 지난 11일 서울시의 강행 방침에 맞서 국민권익위원회에 고충 민원을 제기했다.

김소미 웹데일리 기자 news@webdaily.co.kr

저작권자 © 웹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