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산업

현대건설, 역대 최대 재개발 사업 ‘한남3구역’ 시공권 확보

2801표 중 1409표 획득...총사업비 약 7조원·예정 공사비 1조8880억원

조경욱 기자 | 2020-06-22 09:41
center이미지 확대보기
현대건설이 제안한 한남3구역 조감도 [사진제공=현대건설]
image 현대건설이 역대 최대의 재개발 사업으로 꼽히는 한남3재정비촉진구역의 시공사로 선정됐다.

현대건설은 한남3구역 재개발 조합이 지난 21일 서울 강남구 삼성동 코엑스에서 개최한 시공사 선정 임시총회 2차 결선에서 참석 조합원 2801명(서면 결의 및 사전 투표 포함) 가운데 1409명의 지지를 받아 경쟁사인 대림산업을 따돌리고 시공권을 따냈다고 밝혔다.


이날 1차 투표 결과는 현대건설 1167표, 대림산업 1060표, GS건설 497표로 집계돼 총회 참석 조합원 과반(1401명)에 미달했다. 이에 2차 결선에서 현대건설과 대림산업이 재투표를 실시했으며, 현대건설(1409표)이 1258표를 획득한 대림산업을 꺾고 최종 시공사로 선정됐다.

한남3구역 시공사 선정은 지난해 8월 말 첫 공고 이후 수주전 과열에 따른 국토교통부와 서울시의 입찰 무효 결정, 검찰 수사, 재입찰, 코로나19 확산 사태 등으로 일정 지연이 이어진 바 있다.

한남3구역 시공사 선정 입찰에 참여한 현대건설·대림산업·GS건설은 지난해 치열한 수주전을 벌였고 서울시와 국토부는 입찰 과정에서 다수의 위법이 확인됐다며 입찰을 무효로 했다. 국토부와 서울시는 입찰 참여사에 대해 검찰에 수사를 의뢰했지만 검찰은 이들을 무혐의 처분했다.

이후 조합은 지난 2월 초 시공사 선정 재입찰 절차에 돌입했으나 같은 달 말부터 코로나19 사태가 본격적으로 확산되며 일정이 다시 지연됐다. 시공사 선정 총회 장소도 코로나19 감염 재확산에 따른 공공시설 휴장으로 서울 용산구 효창운동장 대관이 취소되고 장소가 급히 변경되기도 했다.

한남3구역 재개발은 서울 용산구 한남동 686일대에 지하 6층∼지상 22층, 197개 동, 5816가구(임대 876가구 포함)와 근린생활시설을 새롭게 조성하는 사업이다. 총사업비 약 7조원, 예정 공사비만 1조8880억원에 달하는 역대 최대의 재개발 사업으로 평가된다.

조경욱 웹데일리 기자 news@webdaily.co.kr

저작권자 © 웹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