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산업

금값 다시 상승세...2012년 10월 이후 최고치 근접

코로나 2차 유행 및 미중 갈등 격화 가능성 영향

조경욱 기자 | 2020-06-22 17:53
center이미지 확대보기
[사진제공=한국거래소]
image 최근 코로나 2차 유행 우려와 미중 갈등 격화 가능성이 수면위로 올라오면서 안전자산인 금값이 다시 들썩이고 있다.

22일 블룸버그 통신은 이날 싱가포르 시장에서 장중 한때 금 현물가격이 최근 한달간 최고치인 온스당 1758.85달러까지 올랐다고 보도했다.

앞서 지난달 18일 금값은 2012년 10월 이후 최고치인 온스당 1765.43달러를 기록한 바 있다. 금 현물가격은 한국시간 오후 1시30분 현재 온스당 1752.74달러에 거래가 이뤄지고 있다.

전문가들은 코로나19의 재유행 우려에 홍콩 보안법을 둘러싼 미중 갈등 격화 가능성까지 겹쳐 금값이 상승세를 이어가고 있다고 말했다.

올해에만 금값은 15%가량 상승한 수준이다. 골드만삭스는 금값이 온스당 2000달러까지 오를 것으로 예상했다.

은값 대비 금값도 여전히 높다. 마켓워치에 따르면 금 1온스를 사기 위해 얼마나 많은 양의 은이 필요한지를 나타내는 금은비는 현재 100 근처에서 움직이고 있다.

금은비는 지난 3월18일 최고점(126.43)을 기록한 이후 하락세를 보였지만 연도별로 보면 1862년 이후 3번째로 높은 수준으로 나타났다.

조경욱 웹데일리 기자 news@webdaily.co.kr

저작권자 © 웹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