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the webdaily

검색

the webdaily

닫기

2020-06-23 17:33 | 경제

하나銀, 라임펀드 보상안 마련...원금 51% 선지급

신한·우리은행 이어 선지급 방안 마련...가교운용사 출자 논의

center이미지 확대보기
[사진제공=뉴시스]
[웹데일리=조경욱 기자] 하나은행이 라임자산운용 펀드 투자자들에게 원금의 최대 51%를 선지급하는 보상안을 확정했다.

23일 금융권에 따르면 하나은행은 이날 이사회를 열고 라임펀드(플루토·새턴) 투자자에게 최저 회수 예상액과 손실보상액을 기준 원금의 최대 51%를 선지급하는 보상안을 의결했다.

이는 라임펀드 은행권 판매사 공동 선지급 방안을 토대로 마련된 것이다. 앞서 신한은행과 우리은행도 지난 5일 라임펀드 투자자에 대한 선지급 보상안을 발표한 바 있다.

하나은행은 투자자를 대상으로 선지급 보상안을 안내하고 충분한 숙려기간을 보장한 후 동의서를 받을 예정이다.

이어 금융당국의 분쟁조정위원회를 거쳐 보상 비율이 결정되면 펀드 청산 후 선지급액을 포함한 최종 손해배상액을 지급한다. 펀드 청산까지는 5년가량 소요될 것으로 전망된다.

아울러 하나은행은 라임펀드 자산 회수와 보상 등을 맡을 가교운용사 출자도 논의했다. 금융감독원은 투자자 보호 조치의 일환으로 라임자산운용 펀드를 이관한다고 밝힌 바 있다.

조경욱 웹데일리 기자 news@webdaily.co.kr

<저작권자 © 웹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webdaily PICK

INTERVIEW

MORE

Ch. webdaily

webdaily Magazin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