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the webdaily

검색

the webdaily

닫기

2020-06-25 17:28 | 산업

파라다이스그룹, 코로나19에 임원 감축 등 비상경영체제 강화

일부 시설 임시 휴장… 올해 2분기 매출 전년 동기 대비 75% 감소 전망

center이미지 확대보기
[사진제공=파라다이스그룹 홈페이지]
[웹데일리=김소미 기자] 파라다이스그룹은 코로나19 장기화에 따른 경영 악화로 인해 비상경영체제를 강화한다고 25일 밝혔다.

우선 조직의 효율성을 높이기 위해 전 계열사 임원의 20%를 감축하고 지난 2월부터 실시 중인 직원의 유·무급 휴가를 확대할 계획이다. 특히 임직원을 대상으로 희망퇴직과 장기 무급휴가 등을 검토할 방침이다.

파라다이스 시티 내 ‘씨메르’, ‘원더박스’, ‘아트파라디소’ 등 일부 시설은 임시 휴장한다. 주요 시설인 호텔과 리조트, 카지노 등은 정상 운영한다.

앞서 파라다이스그룹은 지난 2월부터 임원 급여의 30~50%를 반납해왔다. 3~4월에는 전국 카지노를 휴장한 바 있다. 파라다이스그룹의 4월 카지노 부문 매출은 전년 동기 대비 86.1% 줄었고 5월에도 51.2% 감소했다.

파라다이스그룹은 올해 2분기 매출이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75% 감소할 것으로 전망했다.

그룹 관계자는 “코로나19 팬데믹(세계적 대유행)으로 전 세계 카지노산업이 붕괴 위기에 놓이면서 비상경영체제 돌입은 불가피한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김소미 웹데일리 기자 news@webdaily.co.kr

<저작권자 © 웹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webdaily PICK

INTERVIEW

MORE

Ch. webdaily

webdaily Magazin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