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the webdaily

검색

the webdaily

닫기

2020-06-26 10:21 | 산업

HDC현산, 상반기 아시아나항공 인수 계획 차질 불가피… ‘딜 클로징’ D-1

해외 기업결합 승인 심사 마무리 안 돼… 현산-채권단 재협상 일정도 소식 없어

center이미지 확대보기
[사진제공=뉴시스]
[웹데일리=김소미 기자] HDC현대산업개발(현산)의 상반기 아시아나항공 인수 계획이 틀어졌다.

딜 클로징(Deal Closing·종료) 시점을 하루 앞둔 26일까지 아직 해외 기업결합 승인 심사가 마무리되지 않았고 현산과 채권단 간 재협상도 시작되지 않아 자연스레 인수 종료 시점이 연기된 것이다.


금융권과 재계에 따르면 현산-미래에셋 컨소시엄은 지난해 말 금호산업과 아시아나항공 주식 매매계약을 맺으며 이달 27일까지 거래를 끝내기로 했다.

다만 해외 기업결합 승인 심사 등 다양한 선행 조건에 따라 종결 시한을 늦출 수 있지만 최장 연장 시한은 올해 12월 27일까지다. 현재 해외 기업결합 승인 대상 6개국 중에서는 러시아의 승인이 나지 않은 상태다.

현산은 지난 9일 채권단인 산업은행에 인수 조건 원점 재검토를 요청하고 아시아나항공의 부채 증가와 재무제표의 신뢰성 및 태도 등에 대해 문제를 제기했다. 이에 아시아나항공은 현산이 요구하는 자료를 성실하고 투명하게 제공해왔다고 반박했다.

이동걸 산업은행 회장은 지난 17일 기자 간담회를 통해 “서면 협의를 얘기했는데 60년대 연애도 아니고 무슨 편지를 하느냐”며 대면 협상장에서 마주할 것을 촉구했다.

업계에서는 재협상에 돌입할 경우 세부 조건을 놓고 채권단과 현산의 기 싸움이 진행될 것을 전망하고 있다.

금호산업에 지급해야 할 구주 가격과 아시아나항공의 영구채 5000억원의 출자 전환, 아시아나항공 대출 상환 문제 등이 협상 테이블에 오를 가능성이 있다.

또 현산이 2조5000억원 규모의 인수 대금을 깎아야 한다고 주장할 가능성이 크다는 점도 채권단의 고민이다. 코로나19라는 상황을 고려한다고 해도 인수가를 낮추는 것은 특혜 논란을 일으킬 수 있기 때문이다.

김소미 웹데일리 기자 news@webdaily.co.kr

<저작권자 © 웹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webdaily PICK

INTERVIEW

MORE

Ch. webdaily

webdaily Magazin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