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the webdaily

검색

the webdaily

닫기

2020-06-29 11:01 | 산업

STX조선해양, 전 직원 대상으로 또 희망퇴직 실시

“고정비 줄이지 않으면 회사 생존 힘들어… 모든 예산 동원해 위로금 마련”

center이미지 확대보기
[사진제공=뉴시스]
[웹데일리=김소미 기자] 수주 부진과 노조 파업을 겪고 있는 STX조선해양이 29일 희망퇴직 형태로 구조조정에 돌입한다.

STX조선해양은 이날 오전 사내소식지를 통해 자구노력에도 수주부진, 손익 악화로 고강도 자구계획을 해야 하는 상황이라며 희망퇴직 시행 입장을 밝혔다. 희망퇴직 신청은 7월 13일까지 받고 최대 통상임금의 14개월분을 지급한다.


회사 측은 “인건비 등 고정비를 더 줄이지 않으면 회사가 생존하기 어려워진다”며 “경영이 어렵지만 가용한 모든 예산을 동원해 위로금을 마련하겠다”고 밝혔다.

앞서 STX조선해양은 경영난으로 채권단 공동 관리에 들어간 2013년부터 수차례 구조조정을 해왔다.

2013년 12월 기준 회사 직원 수는 3400명이었다. 이후 희망퇴직 등 인위적인 구조정이 이어지면서 현재 직원 수는 생산직 515명, 사무기술직 510명 등 1000명대로 줄었다.

생산직은 2018년 6월부터 6개월 간격으로 무급 순환 휴직을 반복 중이다. 이에 생산직 노조는 무급순환 휴직 중단을 촉구하며 지난 1일부터 전면 파업에 들어갔다.

회사 측은 노조 파업이 길어지자 지난 17일부터 진해조선소 가동을 중단했다.

김소미 웹데일리 기자 news@webdaily.co.kr

<저작권자 © 웹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webdaily PICK

INTERVIEW

MORE

Ch. webdaily

webdaily Magazin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