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국토부, 쌍용·현대·벤츠 등 총 10개 차종 10만9000여대 리콜 조치

자동차 제조 및 수입사 각각 2일부터 해당 차량 대상 무상수리 실시

최병수 기자 | 2020-07-02 13:36
center이미지 확대보기
2일 국토부는 쌍용차 및 현대차 등에서 제작 또는 수입 판매한 총 10개 차종 10만9212대를 리콜조치 했다고 밝혔다. [사진제공=국토교통부]
image 국토교통부가 2일 쌍용차·현대차·메르세데스-벤츠코리아·포르쉐코리아·혼다코리아·한불모터스에서 제작 또는 수입·판매한 총 10개 차종 10만9212대에서 제작결함이 발견돼 시정조치(리콜) 한다고 밝혔다.

먼저 쌍용차에서 제작·판매한 티볼리 등 2개 차종 8만8664대의 경우 연료공급 호스의 내구성이 약해 호스 내·외면에 균열이 발생하고 연료가 샐 경우 화재 발생 가능성이 있어 리콜 조치에 들어갔다.

쌍용차는 지난달 30일부터 이 차량에 대해 정비 네트워크에서 무상 수리(개선된 부품 교체)를 진행하고 있다.

현대차는 제너시스 럭셔리 SUV GV80(JX1) 총 1만5997대가 경사로에 정차시 연료가 한 방향으로 쏠리면서 계기판 내 주행가능 거리 수치가 실제보다 높게 표시되고 계기판에 따라 주행하게 되면 연료부족으로 시동이 꺼지는 현상이 발생할 수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국토부의 리콜조치에 따라 현대차는 오는 6일부터 직영서비스센터 및 블루핸즈에서 해당 차량을 대상으로 무상수리(소프트웨어 업데이트)에 들어가기로 했다.

메르세데스-벤츠 코리아에서 수입·판매한 S560 4MATIC 등 4개 차종 총 3150대는 엔진오일 마개 내구성이 약해 마개 사이로 엔진오일이 새고 이로 인해 엔진이 손상할 가능성이 존재한 것으로 나타났다.

메르세데스-벤츠 코리아는 3일부터 공식서비스센터를 통해 무상수리(추가 부품 장착)를 실시할 예정이다.

포르쉐코리아에서 수입·판매(판매이전 포함)한 카이엔(9YA) 총 737대는 변속기 오일 파이프의 내구성이 약해 오일이 새고 이 때문에 변속기가 제대로 작동하지 않을 우려가 큰 것으로 드러났다.

포르쉐코리아 역시 3일부터 공식대리점을 통해 무상수리를 진행하기로 했다.

혼다코리아에서 수입·판매한 어코드 총 608대는 연료펌프 내 부품(임펠러) 결함으로 연료펌프가 제대로 작동되지 않아 주행 중 시동이 꺼질 가능성이 존재해 리콜조치에 들어갔다.

혼다코리아는 오는 13일부터 이들 차량을 대상으로 무상수리를 실시한다.

한불모터스에서 수입·판매한 시트로엥 DS3 크로스백 1.5 BlueHDi 총 56대는 전자제어장치(ECU)의 전기배선 묶음을 고정하는 부품 불량으로 전기배선이 고정지지대로부터 이탈하거나 피복이 벗겨질 가능성이 큰 것으로 조사됐다. 또 이 때문에 합선이나 시동이 꺼질 우려도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시트로엥 DS3 크로스백 1.5 BlueHDi 차량은 2일부터 한불모터스 공식 대리점에서 무상수리가 가능하다.

이번 자동차 리콜과 관련해 해당 제작사에서는 자동차 소유자에게 우편·휴대전화 문자로 시정 방법 등을 알리게 된다. 리콜 전 자동차 소유자가 자비로 수리한 경우 제작사에 수리 비용 보상을 신청을 할 수 있다.

리콜 조치에 대한 자세한 정보는 국토부 자동차 리콜 센터를 통해 확인 가능하다.

news@webdaily.co.kr

저작권자 © 웹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