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산업

SKT, 6일부터 010·017 등 2G 서비스 순차적 종료

27일 서울서 마지막 서비스… 2G 이용자커뮤니티, SKT 상대로 대법원 상고 예정

김소미 기자 | 2020-07-06 11:38
center이미지 확대보기
[사진제공=SK텔레콤]
image 011과 017 등으로 시작하는 SK텔레콤의 2G 이동통신 서비스가 6일부터 순차적으로 종료된다.

SK텔레콤은 6일 강원도·경상도·세종시·전라도·제주도·충청도(광역시 제외)부터 2G 서비스를 중단한다고 밝혔다.

장비 노후화가 심한 지역부터 단계적으로 폐지해 비수도권 도에서 광역시, 수도권, 서울 등으로 종료할 예정이다. 13일 광주·대구·대전·부산·울산, 20일 경기·인천, 27일 서울에서 서비스가 종료된다.

국내 2G 서비스는 1996년 SK텔레콤이 세계 최초 상용화한 CDMA(코드분할다중접속) 방식의 디지털 이동통신 서비스를 일컫는다. 올해 4월 기준 SK텔레콤의 2G 가입자는 39만2641명이다.

2G 서비스 종료에 따라 2G 서비스 이용자 커뮤니티인 ‘010통합반대운동본부’는 지난 3일 카페를 통해 SK텔레콤을 상대로 대법원에 상고한다고 공지했다.

이에 앞서 법원은 010통합반대운동본부가 SK텔레콤을 상대로 제기한 이동전화 번호인동 청구소송 1심과 항소심에서 원고 청구를 기각한 바 있다.

김소미 웹데일리 기자 news@webdaily.co.kr

저작권자 © 웹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