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the webdaily

검색

the webdaily

닫기

2020-07-06 16:10 | 정치·사회

문재인 대통령 "지금 최고의 민생과제는 부동산 대책"...종부세법 강화 시사

6일 오후 청와대에서 수석·보좌관 회의 주재..."서민·청년들 주거안정 위한 대책 강력 추진"

center이미지 확대보기
6일 문재인 대통령이 수석 보좌관 회의를 통해 종부세법 강화 등 추가 부동산 대책 추진을 시사했다. [사진제공=뉴시스]
[웹데일리=최병수 기자] 문재인 대통령이 “지금 최고의 민생과제는 부동산 대책”이라며 종부세법 강화 등 추가 부동산 대책 추진을 시사했다.

6일 오후 문 대통령은 청와대에서 수석·보좌관 회의를 주재하고 이같이 발언했다.


문 대통령은 “세계적으로 유동자금은 사상 최대로 풍부하고 금리는 사상 최저로 낮은 상황”이라며 “정부는 최선을 다해 부동산 투기를 억제하고 실수요자를 보호하면서 서민·청년들의 주거안정을 위한 대책을 강력히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이어 “이미 작년에 내놓은 12·16대책과 최근의 6·17대책은 물론 곧 내놓을 정부의 추가 대책까지 포함해 국회에서 신속히 입법으로 뒷받침해 줘야 실효를 거둘 수 있다”며 국회에 신속한 협조를 당부했다.

또한 문 대통령은 국회가 경제·민생과 관련된 입법에도 속도를 내줘야 한다고 주문했다. 특히 지난 20대 국회에서 회기 종료로 폐기된 법안들부터 신속히 논의해 처리해 줄 것으로 요청했다.

최근 국회 본회의에서 통과된 3차 추경안에 대해서는 “늦었지만 6월 임시국회 회기 내에 처리된 것은 천만다행”이라며 “일자리와 국민의 삶을 지키고 기업을 보호하기 위해 신속하면서도 효과적으로 쓰이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뒤이어 정부에는 “국회가 통과한 추경안을 신속하게 집행하는 일이 중요하다”면서 “지자체와 적극 협력해 속도감 있게 집행해 주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news@webdaily.co.kr

<저작권자 © 웹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webdaily PICK

INTERVIEW

MORE

Ch. webdaily

webdaily Magazin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