컬처테크놀로지

승승장구한 틱톡, 세계곳곳서 탈톡...인도·미국 등은 퇴출 추진

이지웅 기자 | 2020-07-09 14:09
center이미지 확대보기
image 매달 8억 명이 사용하는 중국 소셜 미디어 '틱톡(TikTok)'이 위기다. 세계 곳곳에서 '반(反) 틱톡' 움직임이 포착되고 있다. 일부 국가들이 정치·사회적 이슈부터 보안 문제까지 다양한 이유와 명분으로 틱톡을 자국에서 퇴출시키려는 모습이다.

인도는 틱톡을 포함한 중국 앱 59개를 막았다. 이유는 국가 안보 등에 중국 어플리케이션들이 위협을 가한다는 이유에서다. 인도와 중국 사이 국경 분쟁도 연관이 없지는 않다. 인도에서는 중국과의 국경 충돌로 인도 군인 사망자가 20명 이상 나왔다. 국경분쟁으로 붉어진 양국 갈등이 경제로 확산되는 모양새다.

CNN비즈니스 등 외신에 따르면, 인도 전자정보기술부는 지난달 29일(현지시간) "일부 모바일 앱이 이용자 정보를 악용하고 인도 밖 서버로 이전한다는 항의가 많이 접수 됐다"며 성명을 내냈다. 또 "중국의 일부 앱이 인도의 주권과 안보, 공공질서 등을 침해했기 때문에 59개 앱 사용을 금지하기로 결정했다"고 덧붙였다. 금지 앱 목록에는 틱톡·웨이보·헬로(SNS), 위챗(메신저), 클래시오브킹즈(게임), QQ뮤직(음악), 메이투(카메라), 캠스캐너(스캐너) 등도 포함됐다. 인도 힌두스탄타임즈에 따르면, 틱톡 인도 사용자는 1억 2,000만 명에 달한다.

미국에서는 국무장관이 나서서 '반 틱톡' 목소리를 내고 있다. 마이클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은 7일(현지시간) "미국은 틱톡을 비롯한 중국 앱들이 감시·선전의 수단으로 활용될 수 있다는 우려를 매우 진지하게 받아들이고 있다"고 폭스뉴스와의 인터뷰에서 말했다. 그는 "당신의 개인정보가 중국 공산당에게 넘어가기 원한다면 틱톡을 사용하라"고 하기도 했다. 이와 유사한 목소리는 지난해 10월에도 등장했다. 틱톡을 운영하는 중국 '바이트댄스'가 미국 수도 워싱턴DC에 자사를 설립하겠다고 나선 시기였다. 당시 민주당 척 슈머 상원 원내 대표와 공화당 톰 코튼 상원의원은 조지프 매과이어 국가정보국 국장 대행에게 '틱톡에 대한 국가안보 위험 조사'를 촉구하는 서한을 보냈다.

그 둘은 "중국 법률은 공산당이 통제하는 정보 업무를 지원하고 협조하도록 회사에 강요할 수 있다"며 "중국이 방대한 사용자 정보를 수집해 보안 위협을 초래할 수 있다"고 전했다. 미국 내 틱톡 사용자는 약 2,600만 명이다.

홍콩에서는 틱톡이 먼저 물러났다. 블룸버그, 로이터 등 외신에 따르면, 틱톡 대변인은 "최근 일련의 사건을 고려해 수일 내로 홍콩에서 틱톡 앱 서비스를 중단하기로 결정했다"며 7일(현지시간) 전했다. 여기서 일련의 사건은 '홍콩보안법 통과'를 말한다. 홍콩보안법은 테러활동을 방지하고자 만들어진 법이다. 국가정권 전복이나 테러활동, 외국 세력과 결탁 등 범죄를 최고 무기징역형으로 처벌할 수 있도록 규정한다. 작가나 활동가 등이 위법적인 게시물을 소셜미디어에 업로드해도 계정을 삭제하도록 요청할 수 있는 법이다.

이지웅 웹데일리 기자 news@webdaily.co.kr

저작권자 © 웹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