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산업

삼성 “노조탄압 주장 일부 사실과 달라… 상생 위해 소통 중”

9일 7개 계열사 인사팀장 국회 방문… “신속한 교섭 체결 위해 함께 노력 희망”

박현우 기자 | 2020-07-10 17:32
center이미지 확대보기
[사진제공=뉴시스]
image 삼성 7개 계열사 인사팀장들이 국회를 방문해 한국노총 및 산하 삼성 관계사 노조가 발표한 ‘노조활동 무력화 사례’와 관련한 회사 측 입장을 설명했다.

10일 재계에 따르면 9일 삼성전자, 삼성물산, 삼성생명, 삼성SDI, 삼성전기, 삼성SDS, 삼성화재 등 7개사 인사팀장들은 국회를 찾아 지난 5월 이재용 부회장의 대국민사과 이후 노조와의 상생을 위해 소통하고 있음을 강조하고 노조연대의 주장에 대한 일부 오해를 해명했다.

특히 노조연대가 노조탄압 사례로 든 ‘복사지 한 장 쓰지 못한다’, ‘회사가 산재 사고를 은폐하고 있다’ 등의 내용은 사실이 아니라고 밝혔다.

삼성은 이런 오해로 노사가 상호 불신하고 회사의 노사 상생 노력이 폄하되는 것에 대한 우려를 표시했다.

회사는 “신설 노조가 주장하는 노조 전임자 인정 및 노조 사무실 제공과 관련해 현재 진행 중인 단체교섭 내용으로 노조의 활동 보장 차원에서 적극 수용할 의사가 있다”며 “신속하게 단체교섭이 체결 될 수 있도록 노조도 함께 노력해주길 희망한다”고 말했다.

인사팀장들은 노조연대의 ‘회사가 노사협의회를 이용해 노조 활동을 방해하고 있다’는 주장에 대해서 “직원들의 직접 투표로 선출돼 1980년부터 직원대의기구로 활동해온 노사협의회가 부정적으로만 매도되는 점은 유감”이라면서도 “그동안 노사협의회의 원활한 활동을 위해 일부 법 규정과 다르게 운영돼온 부분에 대해서는 법에 맞게 변경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아울러 2018년 이후 계열사에 10개 노조가 신설됐음을 말하고 “대화를 통해 상호간 입장 차이를 좁히려 노력하고 있다. 따뜻한 시선으로 변화를 지켜봐 달라”고 당부했다.

앞서 이재용 부회장은 지난 5월 6일 경영권 승계와 노조 문제와 관련해 기자회견을 열고 “노사관계 법령 준수, 노동3권 보장, 노사 화합과 상생 도모 등을 통해 무노조 경영이란 말이 나오지 않도록 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한편 삼성은 독립기구인 준법감시위원회의 ‘노동 관련 개선 권고’에 따라 지난달 취업규칙 및 행동규범 등에 노동3권 보장 명시, 노동 관련 준법 교육, 부당노동행위 제보 채널 정비, 전문가 자문 등 실질적 이행 방안을 위원회에 보고했다.

news@webdaily.co.kr

저작권자 © 웹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