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산업

'구조조정' 두산重, 클럽모우CC 골프장 1850억원에 매각

하나금융-모아미래도 컨소시엄과 매각 위한 본계약 체결

최병수 기자 | 2020-07-13 16:52
center이미지 확대보기
13일 두산중공업은 클럽모우CC 매각을 위한 본 계약을 하나금융-모아미래도 컨소시엄과 체결했다고 밝혔다. [사진제공=두산중공업]
image 자금난으로 KDB산업은행 등 채권단으로부터 긴급 자금을 수혈받았던 두산중공업이 골프장 클럽모우CC를 1850억원에 매각한다.

13일 두산중공업은 하나금융-모아미래도 컨소시엄과 클럽모우CC를 매각하기 위한 본계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매각 금액은 1850억원이다.

앞서 지난달 두산중공업은 클럽모우CC 매각을 위한 입찰을 통해 우선협상자로 하나금융-모아미래도 컨소시엄을 선정했다. 이후 하나금융-모아미래도 컨소시엄은 2주에 걸쳐 실사를 마무리했다. 양측은 이달 중으로 거래를 종료할 예정이다.

클럽모우CC는 지난 2013년부터 두산중공업이 강원도 홍천군 서면에서 운영해온 대중제 27홀 골프장으로 163만648㎡(약 49만평)에 달하는 부지를 사용하고 있다.

두산중공업은 3조원 이상의 재무구조 개선을 목표로 연내 1조원 규모의 유상증자·자본확충을 실시하는 등 구조조정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지난 7일에는 두산솔루스 매각을 위해 스카이레이크와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 두산솔루스는 전지박 사업 부문을 통해 전기차 배터리용 전지박(동박)과 전자 제품 회로기판(PCB)용 동박소재를 생산하는 업체로 두산중공업의 알짜배기 계열사 중 한 곳이다.

news@webdaily.co.kr

저작권자 © 웹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