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산업

롯데지주, 코로나19 위기 극복 위해 노사 간 올해 임금동결 합의

사측, 임금제도·근무체계 개편 및 복지제도 개선...근로자측, 일부 복지 한시적 중단

최병수 기자 | 2020-07-17 14:07
center이미지 확대보기
17일 롯데지주는 코로나19로 인한 경제위기를 극복하기 위해 노사 양측이 2020년 임금을 동결하기로 합의했다고 밝혔다. [사진제공=롯데지주]
image 롯데지주 노사가 코로나19로 인한 경제 위기를 극복하기 위해 올해 임금을 동결하기로 합의했다.

17일 롯데지주는 이날 서울 송파구 잠실 롯데월드타워에서 사용자 대표인 송용덕 롯데지주 부회장 및 근로자 대표 김봉세 수석 등 노사협의회 위원 10명이 참석해 노사협력 선언식을 열었다고 밝혔다.

이 자리에서 노사 양측은 코로나19로 인해 어려워진 경영환경에 대응하기 위해 상호협력에 힘쓰겠다는 내용 등이 담긴 선언문을 발표했다.

선언문에 따르면 회사는 임금제도·근무체계를 개편하고 변화된 시대에 맞는 복지제도를 마련해 직원과의 상생을 도모하기로 했다. 또 직원들은 코로나19로 인한 경제 위기를 극복하기 위해 2020년 임금 동결, 일부 복지제도 한시적 중단 등에 동의하기로 결정했다.

또한 노사는 투명한 윤리경영을 통해 상호 신뢰를 조성하고 사회적 책임 실천에 최선을 다하는 등 롯데그룹의 경쟁력 강화와 굳건한 노사 관계의 계기가 되도록 노력하겠다고 다짐했다.

송 부회장은 “오늘 발표한 상생 선언은 지주사의 노사 협력을 위한 다짐이자 우리 롯데그룹 12만명 직원들과의 상생을 도모하는 출발점”이라며 “모든 임직원이 이겨낼 수 있다는 자신감과 ‘위닝 스피릿(Winning spirit)’이란 도전정신을 갖고 지금의 위기를 뉴노멀 시대에서 생존할 수 있는 체질 개선의 계기로 만들어 나가자”고 당부했다.

news@webdaily.co.kr

저작권자 © 웹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