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산업

인국공, 코로나19로 대규모 적자… 공항이용료 3000원 인상 검토

2024년에야 2019년 수준으로 매출 회복 예상… 유경준, 내부 회의 자료 입수

김소미 기자 | 2020-07-29 16:37
center이미지 확대보기
[사진제공=연합뉴스]
image 코로나19 확산으로 17년 만에 대규모 적자가 예상되는 인천국제공항공사(인국공)가 내년 ‘공항세’로 불리는 국제선 공항이용료 인상을 검토하는 것으로 드러났다.

이와 함께 올해 기존 직원들의 휴직 등을 통해 비용 절감에 나서는 방안도 검토 중이다.

국회 기획재정위 소속 유경준 미래통합당 의원이 29일 입수한 인국공 내부회의 자료에 따르면 인국공의 올해 매출은 1조2494억원으로 전년보다 55% 줄어들었다. 당기순이익도 3244억원 적자를 기록할 것으로 예상했다.

인국공은 2024년에야 매출이 2019년 수준으로 회복하고 당기순이익도 지난해 60% 수준으로 회복할 것으로 전망했다.

지난해와 비교할 때 부채는 2024년까지 약 6조원이 증가하고 부채비율은 31%에서 86%로 급증할 것으로 예상했다.

대규모 적자에 대응하기 위해 인국공은 지난 20일 열린 비상경영대책회의에서 내년 국제선 공항이용료를 현재 1만7000원에서 3000원가량 인상하는 방안을 내부적으로 논의한 것으로 확인됐다.

인국공은 내년에 공항이용료를 3000원 올릴 경우 2024년까지 4년간 약 3400억원의 수입이 생길 것으로 추산했다.

공항이용료는 유류 할증료와 함께 비행기 티켓값에 포함되는 가격이다. 따라서 공항이용료를 올리면 비행기 티켓값도 올라간다. 현재 인천공항을 통해 출국할 경우 공항이용료 1만7000원, 출국납부금 10000원, 국제질병 퇴치기금 1000원 등 공항사용료로 총 2만8000원을 내야한다.

인국공은 올해 인건비 절감과 사업경비 축소 등을 통해 적자를 줄이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 불요불급 사업경비 축소, 부서 기본경비 축소, 연가 소진 및 임금감면 휴직을 통한 인건비 절감 등으로 최대 441억원을 절감할 수 있을 것으로 예상한다.

이 때문에 공항 이용객 감소 및 정규직 전환에 따른 비용 증가 등이 겹쳐 대규모 적자가 예상되자 국민과 기존 직원들의 분담으로 메우려 하는 것이 아니냐는 지적도 나오고 있다.

인국공은 “공항이용료는 2004년 7월 이후 16년간 동결해 대부분의 해외 공항보다 낮은 수준”이라며 “코로나 사태로 공항 운영에 심각한 어려움이 예상돼 공항이용료 인상 등 재원확보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고 해명했다.

이어 “비정규직의 공사 직고용은 정부 가이드라인과 노조·회사·전문가 합의에 따라 기존 재원 범위 내에서 처우를 개선하는 것으로 공항이용료 조정과는 관련 없다”고 말했다.

김소미 웹데일리 기자 news@webdaily.co.kr

저작권자 © 웹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