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산업

KT, 올레TV에 넷플릭스 넣는다… 이르면 8월부터 서비스

LG유플러스 이어 두 번째 계약… 계약 내용에 망 사용료 지급 근거 포함

김소미 기자 | 2020-07-31 11:28
center이미지 확대보기
image KT의 IPTV 서비스 올레TV에서도 넷플릭스를 볼 수 있게 됐다.

KT는 올레TV 셋톱박스에 넷플릭스 서비스를 탑재하기 위해 넷플릭스와 계약 협상을 하고 있다고 31일 밝혔다. 이르면 8월부터 서비스가 가능해질 전망이다.


지금까지 국내 IPTV 업계에서는 LG유플러스만 넷플릭스와 계약해 다른 업체 서비스 가입자들은 넷플릭스를 TV로 보려면 스마트TV 앱이나 스마트폰과의 연동 기능을 활용해야 했다.

이번 계약이 성사되면 앞으로는 올레TV 가입자들도 셋톱박스 내 메뉴를 통해 바로 넷플릭스를 볼 수 있게 된다.

지난해 하반기 기준 올레TV 가입자는 약 738만명이었고 유료방송 시장 점유율은 약 22%다. 기존 LG유플러스 U+ TV 가입자 약 436만명, 점유율 13%를 합치면 국내 IPTV 가입자 1174만명, 전체 유료방송 가입자의 약 35%가 넷플릭스에 바로 접속할 수 있게 된 것이다.

이번 계약에는 KT가 넷플릭스로부터 망 사용료를 받는 근거가 포함될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국회는 지난 5월 본회의에서 넷플릭스를 비롯한 콘텐츠사업자의 자사 서비스로 발생한 과도한 트래픽이 통신 서비스 품질 저하로 이어지지 않도록 망 사용료를 내야 하는 전기통신사업법 개정안을 의결했다.

국내 IPTV 3사 중 LG유플러스와 KT가 넷플릭스와 제휴함에 따라 SK브로드밴드는 넷플릭스 서비스를 제공하지 않는 유일한 회사가 됐다.

SK브로드밴드와 넷플릭스는 망 사용료 문제를 놓고 소송전을 벌이는 등 갈등을 빚고 있다. 넷플릭스는 올해 4월 SK브로드밴드에 망 사용료 지급 의무가 없다며 서울중앙지법에 채무부존재 확인 소송을 제기한 바 있다.

김소미 웹데일리 기자 news@webdaily.co.kr

저작권자 © 웹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