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the webdaily

검색

the webdaily

닫기

2020-07-31 17:02 | 경제

KT, 티맥스에이엔씨 등 4곳과 국산 공공기관 전용 클라우드 OS 연합체 결성

공공기관 대상 서비스형 데스크톱 솔루션 개발·사업화 위해 국내 업체들과 MOU체결

center이미지 확대보기
[사진제공=KT]
[웹데일리=최병수 기자] KT가 티맥스에이앤씨·한글과컴퓨터·틸론·인베슘 등 4개사와 공공기관 대상 서비스형 데스크톱(DaaS) 생태계 조성을 위한 사업 모델 공동개발·활성화 업무 협약(MOU)을 체결했다고 31일 밝혔다.

이날 오전 종로구 KT 사옥에서 열린 협약식에는 윤동식 KT Cloud/DX사업단 전무, 한상욱 티맥스에이앤씨 대표이사, 김대기 한글과컴퓨터 사업부문장, 최용호 틸론 대표이사, 김형채 인베슘 대표이사 등 각 사 주요 관계자들이 참석했다.

KT는 이번 MOU 체결이 코로나 19 영향으로 언택트 형태로 빠르게 변화하는 공공기관 근무형태 및 대국민 서비스에 대응하기 위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KT를 비롯한 이들 기업들은 MOU를 바탕으로 공공분야 대상 서비스형 데스크톱(Desktop as a Service : DaaS) 솔루션 개발·사업화를 위해 협력하기로 했다. 먼저 하반기 협력 서비스를 출시한 뒤 공공 망분리 서비스 도입 사업을 적극 추진할 계획이다.

이 과정에서 KT는 클라우드 서비스 기술력·운용역량을 토대로 KT만의 DaaS 서비스를 설계하고 각 토종 사업자들의 개발·호환성 검증을 위한 기술지원을 할 예정이다.

여기에 티맥스에이앤씨·한글과컴퓨터·인베슘은 개방형 운영체제(OS)를 개발하고 공공기관 업무솔루션, 보안 솔루션과의 호환성 검증을 할 방침이며 틸론은 토종OS들과의 호환성이 높은 VDI(가상화 데스크톱 환경, Virtual Desktop Infrastructure)솔루션을 서비스형으로 개발하기로 했다.

하반기 출시하는 DaaS 서비스는 KT 클라우드 데이터센터에 위치하며 유지보수 및 장애 문의까지 KT전문인력이 전담한다. 공공기관은 신청 즉시 이용 가능하고 사용한 만큼만 비용을 부담해 저렴한 가격으로 높은 품질의 서비스를 제공받을 수 있다.

KT는 2015년 처음 공공기관 전용 클라우드(G-Cloud)를 선보인 후 지난해 우정사업본부(이하 ‘우본’)에 퍼블릭 클라우드 서비스에 기반을 둔 DaaS 기업 인터넷 사용환경을 구축한 바 있다.

KT에 따르면 우본 DaaS 사업은 클라우드 서비스를 활용해 인터넷망·업무망을 분리하는 것으로 1대의 PC에서 일반 인터넷과 KT가 구축한 보안 서버를 사용하는 망을 동시에 사용할 수 있어서 보안성이 높은 것이 특징이다.

윤동식 KT Cloud/DX사업단 전무는 “KT의 국내 최초 DaaS 서비스 사업자 역량과 우수한 파트너사들의 역량을 합쳐 공공 DaaS 시장을 선도하겠다”며 “포스트 코로나 시대에 발맞춰 공공분야를 중심으로 다양한 산업 분야와 국민의 삶을 향상시킬 수 있는 디지털 혁신(DX) 사업을 지속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news@webdaily.co.kr

<저작권자 © 웹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webdaily PICK

INTERVIEW

MORE

Ch. webdaily

webdaily Magazin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