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산업

韓제조업 PMI 46.9…두 달 연속 '상승'

지난달 제조업 PMI 46.9…전월 比 3.5p 올라

길나영 기자 | 2020-08-03 14:58
center이미지 확대보기
[사진제공=연합뉴스]
image 한국의 제조업 경기가 좋지 않은 모습을 보이는 가운데 경기 동향 지표는 2개월째 상승한 것으로 나타났다.

시장조사업체 IHS마킷은 한국의 지난달 제조업 구매관리지수(PMI)가 46.9로 전월(43.4)보다 3.5포인트 올랐다고 3일 밝혔다.

이로써 5월 41.3을 저점으로 2개월 연속 상승했다.

PMI는 기업의 구매 책임자들을 상대로 신규 주문·생산·고용·재고 등을 설문 조사해 경기 동향을 가늠하는 지표로, 50보다 크면 경기 확장을 의미하고 그보다 작으면 경기 수축을 나타낸다.

IHS마킷의 팀 무어 디렉터는 "PMI가 여전히 50을 밑돌지만 한국의 제조업 경기가 전반적으로 반등하고 있음을 시사한다"고 설명했다.

IHS마킷은 7월에 한국 제조업의 신규 주문이나 생산량 감소세는 둔화했지만 기대 이하의 수요와 일부 배송 지연 등으로 완제품 재고 증가 속도는 2009년 1월 이후 가장 빨랐다고 전했다.

news@webdaily.co.kr

저작권자 © 웹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