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산업

KB국민·신한·하나·우리은행, 4일부터 ‘공동 ATM’ 운영

하남·남양주·동탄·광주 등 이마트 4개 지점 위치… 운영시간 지점별 영업시간과 동일

박현우 기자 | 2020-08-04 10:52
center이미지 확대보기
[사진제공=4대 은행]
image KB국민·신한·하나·우리은행 등 4대 주요 은행이 4일부터 공동 자동화기기(ATM)를 시범 운영한다.

비대면 거래 증가로 ATM 기기가 줄어드는 상황에서 고객 편의성을 고려해 등장한 일종의 대안이다.

4대 은행은 공동 ATM을 통해 입·출금, 계좌이체 등 업무를 공동으로 처리할 수 있는 서비스를 제공한다. 4대 은행 고객들은 공동 ATM 이용 시 각자 거래하는 은행의 수수료 혜택을 그대로 받을 수 있다.

공동 ATM은 이마트 4개 지점(하남·남양주 진접·동탄·광주 광산점)에서 볼 수 있다.

하남점은 국민은행, 진접점은 신한은행, 동탄점은 우리은행, 광산점은 하나은행이 전담해 공동 ATM을 2대씩 운영한다. 운영시간은 이마트 지점별 영업시간과 동일하다.

은행 관계자는 “은행 ATM 기기 수 감소로 고객 불편이 가중되는 가운데 공동 ATM이 효과적인 대안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며 “앞으로 변화하는 금융 환경에 따라 다양한 방법으로 고객 편의를 위한 노력을 계속하겠다”고 말했다.

은행 ATM은 계속해서 줄어드는 추세다. 현재 4개 은행 보유중인 ATM 기기는 1분기 기준 총 2만1247개로 지난해 1분기보다 1116개 줄었다.

news@webdaily.co.kr

저작권자 © 웹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