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산업

‘렘데시비르’ 국내 투약 환자 106명 중 4명 이상 반응

간수치 상승·발진·두드러기 등 부작용… “렘데시비르 효과 판단 내리기 일러”

유연수 기자 | 2020-08-04 15:20
center이미지 확대보기
[사진제공=연합뉴스] 렘데시비르
image 코로나19 치료제 ‘렘데시비르’를 투약 받은 국내 중증·위중 환자 106명 중 4명이 이상 반응을 일으킨 것으로 나타났다.

권준욱 중앙방역대책본부 부본부장은 4일 질병관리본부에서 정례 브리핑을 열고 렘데시비르 투약 상황 및 효과에 대해 “106명에 대한 현황을 보면 이상 반응이 4건 정도 보고 됐다”면서 “부작용은 간수치 상승, 피부 두드러기 반응, 발진, 심장 심실 조기수축 등이다”라고 밝혔다.

이어 “렘데시비르 투여 대상인 중증·위중환자는 보통 연령대가 높고 기저질환이 있는 고위험군이 많다”며 “렘데시비르 효과에 대해서는 임상 전문가들과 함께 더 검토하고 있는 단계”라고 부연했다.

정부는 특례수입 절차를 통해 렘데시비르를 국내에 들여온 뒤 지난달 1일부터 공급하기 시작했다. 현재까지 33개 병원에서 중증·위중환자 108명에게 렘데시비르를 투여했다.

권 부본부장은 렘데시비르 추가 확보에 대해서 “앞으로 상반기에 확진했던 규모 중 5% 정도가 위·중증의 환자로 판단이 되고 향후 확진 규모를 추계해 국내 확보를 위한 협상 등이 진행되고 있다”고 말했다.

렘데시비르는 미국 길리어드사이언스가 에볼라 치료제로 개발한 항바이러스제로 코로나19 치료 효과가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news@webdaily.co.kr

저작권자 © 웹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