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산업

금호타이어 6개 협력사, 금호타이어에 도급계약 해지 통보

“도급 물량 감소 등 경영난 심해져 계약 유지 어렵다”… 도급회사 비정규직 600명 고용에도 영향

박현우 기자 | 2020-08-05 14:47
center이미지 확대보기
[사진제공=연합뉴스]
image 금호타이어 물류 하역 등을 맡은 협력 업체들이 경영난을 이유로 금호타이어에 도급 계약 해지를 통보했다.

5일 금호타이어에 따르면 물류, 하역, 원재료 등을 담당하는 6개 업체는 지난달 31일 계약 해지 의사를 전했다. 중도 계약 해지 사유가 발생하면 한 달 전에 의사를 밝혀야 한다는 규정에 따른 것이다. 금호타이어와 협력 업체 간 계약은 이달 말까지만 유효할 것으로 예상된다.

업체들은 도급 물량 감소 등으로 경영난이 심해져 더는 계약을 유지할 수 없다는 입장을 밝혔다.

앞서 지난달 30일 금호타이어는 광주지방법원의 결정에 따라 주거래은행인 우리은행의 운영자금 계좌가 압류됐다. 금호타이어 비정규직 노조가 법원에 ‘채권압류 및 추심명령 신청’을 신청해 법원이 받아들인 것이다.

정규직 전환 문제로 금호타이어 법인 계좌를 압류하고 있는 이들 도급회사 소속 비정규직 근로자 600여명의 고용에도 영향이 미칠 것으로 예상된다.
금호타이어가 새 업체와 계약을 하게 되면 고용 승계되지만 계약이 지연되면 불안정한 상황이 길어질 수도 있다.

다만 사측은 “비정규직 노조의 계좌 압류와 도급 계약 해지가 직결된 사안은 아니다”라고 전했다.

금호타이어는 법인 통장이 압류되면서 직원들에게 휴가비, 현장 수당 등을 지급하지 못하고 자금 운용에서도 일부 차질을 빚고 있다.

news@webdaily.co.kr

저작권자 © 웹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