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산업

여객기를 화물기로 바꾼 대한항공, 2분기 영업익 1485억 ‘어닝 서프라이즈’

화물 부문 매출액 전년비 94.6% 늘어난 1조2259억원 기록… 전년 대비 흑자 전환

박현우 기자 | 2020-08-06 16:41
center이미지 확대보기
[사진제공=대한항공]
image 대한항공이 코로나19 여파에도 올해 2분기 ‘어닝 서프라이즈’를 기록하며 2분기 실적이 나온 전 세계 주요 항공사 중 유일하게 흑자를 낸 항공사가 됐다.

대한항공은 6일 공시를 통해 올해 2분기 영업이익이 1485억원으로 잠정집계 돼 전년 동기(-1015억원) 대비 흑자 전환했다고 밝혔다.

2분기 잠정 매출액은 1조6909억원으로 작년 같은 기간(3조201억원)보다 44% 감소했지만 당기순이익은 1624억원을 기록해 흑자 전환했다.

코로나19 팬데믹(세계적 대유행)이 지속되자 여객 수요가 급감해 매출액이 줄어들었지만 대한항공은 유휴 여객기를 이용해 화물 수송 등으로 화물 공급을 늘리고 연료비와 인건비를 포함한 영업비용(1조5425억원)을 작년(3조1216억원)의 절반 수준으로 줄였다.

화물 부문 매출액은 전년 동기 대비 94.6% 늘어난 1조2259억원을 기록했다.

대한항공은 “여객기 운항이 급감해 벨리(여객기 하부 화물칸) 수송이 어려워졌지만 전년 동기 대비 화물기 가동률을 22% 늘렸다”고 설명했다.

반면 여객 사업의 경우 모든 노선의 수요가 줄어들어 작년 동기 대비 수송실적은 92.2% 감소했다.

대한항공은 관계자는 “하반기에도 어려운 영업환경이 예상되지만 방역물품 및 전자상거래 물량, 반도체 장비 및 자동차 부품 수요 등을 적극 유치 수익 극대화에 나설 계획” 이라며 “여객기 좌석을 떼어내고 화물기로 활용하는 방안도 추진해 추가로 공급을 늘려나갈 예정”이라고 밝혔다.

news@webdaily.co.kr

저작권자 © 웹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