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산업

CGV, 올 2분기 매출 전년 동기 대비 91% 감소...영업손실 발생해 적자 전환

CGV측 "신작 개봉으로 인한 박스오피스 확대 및 영화관 재개장으로 최악의 상황 모면"

김시연 기자 | 2020-08-08 20:16
center이미지 확대보기
CGV가 코로나19 여파로 올 2분기 전년 동기 대비 91% 감소한 매출 416억원을 기록했다고 공시했다. [사진제공=연합뉴스]
image CJ CGV가 코로나19 여파로 올해 2분기 전년 동기(4819억원) 대비 91% 감소한 매출 416억원을 기록했다고 지난 7일 공시했다.

영업이익은 지난해 2분기 235억원에서 올 2분기 1305억원의 손실이 발생해 적자로 전환됐다. 당기순이익은 작년 2분기 영업손실 98억원에서 올해 2분기 1749억원으로 손실 규모가 더욱 증가했다.

CGV의 실적은 코로나19의 확산 영향이 가장 큰 영향을 미친 것으로 분석됐다. 전 세계적으로 코로나19의 확산세가 빠르게 진행되는 상황 속에서 모든 진출 국가 및 자회사(CJ 4D플렉스)에서 영업 적자를 기록했다.

국내의 경우 일부 극장 문을 닫거나 시간을 축소하는 등 운영을 지속했지만 대부분의 영화들이 개봉 연기되면서 박스오피스가 대폭 축소돼 실적에도 영향을 끼쳤다. 한국을 제외한 대부분 국가에서는 영업중단 장기화로 인해 정상적인 운영이 어려웠다. 이 영향으로 임차료 및 인건비 등 고정비도 발생해 적자를 피할 수는 없었다.

다만 긍정적인 것은 신작개봉으로 인한 박스오피스 확대와 문 닫았던 영화관들의 재개장으로 최악의 터널은 벗어났다는 평가를 받았다.

CGV측은 “국내의 경우 6월부터 신작들이 줄줄이 개봉하면서 실적 개선의 가능성을 열었다”며 “‘살아있다’가 개봉해 관객들의 발길을 다시 극장으로 돌아오게 했고 이런 추세는 7월까지 이어져 ‘반도’, ‘강철비2 : 정상회담’ 등의 영화들이 흥행 추세를 이어가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각고의 노력으로 임차료·인건비 등 고정비 부담을 30% 이상 개선했고 비대면 서비스 등 추가적인 비용 절감을 기대할 수 있는 극장 혁신 서비스를 앞당겨 도입했다”며 “7월 2209억원에 이르는 유상증자 대금 유입 등을 통해 자본을 확충함으로써 영업 정상화가 될 경우 빠르게 재무 안정화를 이룰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고 덧붙였다.

또 그동안 개봉을 주저했던 할리우드 대작들이 줄줄이 개봉을 결정하며 영화시장 활성화에 힘을 보탤 것으로 전망했다.

여기에 문을 닫았던 해외 극장들도 연달아 재개장하고 있다. 베트남은 지난 5월 8일부터 영업을 재개해 이미 전체 극장(84개) 중 70개가 문을 열었다. 중국은 7월 20일부터 총 139개 중 104개 극장을 연 상태다. 이밖에도 터키는 8월 7일부터 인도네시아는 8월말부터 순차적으로 극장 문을 다시 열 방침이다

최병환 CGV 대표는 “언택트 서비스, 모바일 트랜스포메이션, 구독모델 등 새롭게 연구하고 있는 신규 사업모델에 대한 도입을 앞당기고, 보다 미래 지향적인 극장 기업으로 거듭날 수 있도록 더욱 매진하겠다”고 강조했다.

news@webdaily.co.kr

저작권자 © 웹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