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산업

HDC현산, 금호산업 대면협상 요구 수락… ‘대표 간 협상’ 역제안도

“인수거래 종결 의지 변함 없어… 재실사 협의에 적극적 자세 요청”

박현우 기자 | 2020-08-09 14:22
center이미지 확대보기
[사진제공=연합뉴스]
image

아시아나항공 인수와 관련한 대면협상을 줄곧 거부해온 HDC현대산업개발이 매각 주체인 금호산업과 대면 협상에 나서겠다고 밝혔다.

현산은 9일 보도자료를 통해 “금호산업이 인수상황 재점검의 당위성과 필요성을 인정하는 것을 전제로 지금부터라도 인수인과 매도인이 만나 협의를 조속히 진행하자는 것이 기본적인 입장”이라며 금호산업 측의 대면 협상 제의를 수락했다.

다만 현산은 금호산업에 “양사 대표이사 간의 재실사를 위한 대면협상을 제안한다”고 밝혔다.

지난 7일 금호산업이 현산에 촉구한 대면 협상을 수용하면서 협상의 격을 대표이사급으로 높이자고 역제안한 것이다.

현산은 협상 일정과 장소 등 구체적인 사항에 관해서 금호산업의 제안을 최대한 받아들이겠다고 했다.

현산은 “인수거래를 종결하고자 하는 의지는 처음부터 지금까지 변함이 없다”며 “금호산업이 당사의 제안을 적극적인 자세로 받아들일 것을 요청한다”고 말했다.

이어 “아시아나항공의 정상화와 도약을 위해선 현산의 인수가 반드시 필요하기 때문에 금호산업이 재실사 협의에 적극적으로 나설 것을 다시 한 번 요청한다”고 덧붙였다.

news@webdaily.co.kr

저작권자 © 웹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