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산업

‘롯데리아 직원 모임’ 관련 9명 코로나19 확진 판정

직원 19명 광진구 치킨집서 회식 가져… 롯데리아, 해당 매장 폐쇄

김소미 기자 | 2020-08-12 14:51
center이미지 확대보기
[사진제공=연합뉴스]
image 패스트푸드 체인점 롯데리아 직원들이 코로나19에 집단 감염된 것으로 확인됐다.

12일 서울시에 따르면 이날 오후 2시 기준 롯데리아 직원 모임 관련 확진자는 9명으로 집계됐다.

롯데리아 직원 19명은 지난 6일 서울 광진구 치킨뱅이 능동점에서 회식을 가졌다. 이 중 경기 고양시 거주자 1명이 지난 11일 처음 확진 판정을 받았고 모임 참석자인 서울시민 3명이 추가로 확진됐다.

이어 12일 서울시민 3명과 서울 외 타지역 주민 2명이 확진 판정을 받아 이날 오후 2시까지 집계된 관련 확진자 수는 전국 9명으로 늘어났다.

모임에 참석한 직원들은 롯데리아 혜화점, 종각역점 등에서 근무한 것으로 나타나 종로구는 이들 지점을 소독했다.

롯데리아 측은 이들 업소를 포함해 모임 참석자들이 근무하는 매장을 폐쇄했다.

현재 영업을 중단한 매장은 종각역점, 면목중앙역점, 군자역점, 서울역사점, 숙대입구역점, 건대역점, 소공2호점 등이다.

모임 참석자들이 각자 접촉한 인원도 있는 만큼 서울시는 추가 확진자가 더 나올 가능성을 고려해 역학조사를 진행 중이다.

김소미 웹데일리 기자 news@webdaily.co.kr

저작권자 © 웹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