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산업

황각규 롯데 부회장 “후진에 기회 줘야 한다고 판단… 작년 말 사임 표명”

편지 통해 퇴임 관련 배경 밝혀… 내달 1일부터 롯데지주 의사회 의장 역할만 수행

김소미 기자 | 2020-08-25 13:07
center이미지 확대보기
[사진제공=연합뉴스] 황각규 롯데지주 대표이사 부회장
image 최근 경영에서 물러나기로 한 황각규 롯데지주 대표이사 부회장이 25일 지인들에게 전한 편지를 통해 소회와 퇴임 관련 배경을 밝혔다.

황각규 부회장은 “최근 후계구도 분쟁, 2017년 사드문제, 2019년 한일 갈등, 2020년 코로나 바이러스에 의해 롯데그룹은 많은 영향을 받았고 받고 있다”며 “새로운 비즈니스 창출 요구 등으로 그룹은 지금 중요한 시점에 와 있다”고 전했다.

이어 “이러한 시점에 후진들에게 새로운 기회를 드려야 한다고 판단했다”며 “작년 말 신동빈 회장께 2020년 말 사임 의사를 표명했고 작금의 경영환경 변화에 맞춰 퇴임을 하게 됐다”며 퇴진 배경을 설명했다.

황 부회장은 1979년 롯데케미칼의 전신인 호남석유화학 여천공장에 현장 엔지니어로 입사한 후 1995년 본부 국제부 초대 국제부장으로 부임해 24년 9개월간 신동빈 회장과 롯데그룹 성장의 역사를 같이 했다.

황 부회장은 “1995년 6조원 남짓이던 롯데그룹 매출이 현재 70조원 이상으로 성장했다”며 “이런 성장의 역사에 있을 수 있었던 것은 그간 그룹에 몸담았던 선후배님들과 그룹 회부에서 도와주신 여러분 덕분”이라고 말했다.

그는 “앞으로도 변함없는 지원과 지도편달을 당부드린다”며 “오랜 기간 감사했다. 그간 도와주신 고마운 마음을 잘 간직하겠다”고 마무리했다.

앞서 지난 13일 롯데지주는 이사회를 열고 황 부회장의 퇴임을 결정했다. 다만 이사회 의장직은 유지해 황 부회장은 다음 달 1일부터 이사회 의장직만 맡는다.

롯데지주는 황 대표이사 후임으로 이동우 롯데하이마트 대표이사 사장을 선임했다.

김소미 웹데일리 기자 news@webdaily.co.kr

저작권자 © 웹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