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산업

삼성, 사내연수원 두곳 '코로나19 생활치료센터'로 제공...전문 의료진도 파견

삼성화재 글로벌캠퍼스·삼성물산 국제경영연구소 수도권 지역 환자 위한 생활치료센터로 개소

김시연 기자 | 2020-08-26 16:44
center이미지 확대보기
26일 삼성이 삼성화재 글로벌캠퍼스(사진)와 삼성물산 국제경영연구소를 코로나19로 인한 수도권 지역 병상 부족 문제 해결을 지원하기 위해 생활치료센터로 제공한다고 밝혔다. [사진제공=삼성]
image 최근 사랑제일교회발(發) 코로나19 재확산으로 인해 수도권 지역 내 병상이 부족해지자 26일 삼성은 삼성화재 글로벌캠퍼스와 삼성물산 국제경영연구소 등 사내 연수원 두 곳을 생활치료센터로 제공한다고 밝혔다.

이날 삼성에 따르면 경기도 고양시에 소재한 삼성화재 글로벌캠퍼스 생활치료센터는 총 180실 규모 시설로 수도권 지역의 경증환자 치료·모니터링 및 생활 지원에 활용된다.

삼성화재 글로벌캠퍼스는 생활치료센터 운영을 위한 준비 과정을 거쳐 오는 31일(월)부터 본격 가동될 예정이다.

이밖에도 삼성은 삼성화재 글로벌캠퍼스에 삼성의료원 소속 전문 의료진도 파견할 계획이다.

삼성 관계자는 “삼성서울병원·강북삼성병원·삼성창원병원 등 3개 병원의 의사 1명과 간호사 2명이 한 조를 이뤄 파견되며 순환근무 형태로 의료지원을 지속할 방침”이라고 설명했다.

이와함께 경기도 용인시에 위치한 삼성물산 국제경영연구소(총 110실 규모)도 내주 중 수도권 지역 환자들을 위한 생활치료센터로 개소할 예정이다.

코로나19 확산되던 지난 3월 삼성은 삼성인력개발원 영덕연수원 및 삼성생명 전주연수원을 생활치료센터로 제공해 경증환자 총 423명의 치료·회복을 지원한 바 있다.

삼성 측은 “코로나19로 인한 사회적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해 신속한 지원이 필요하다는 판단에 따라 연수원 시설 제공을 결정했다”고 밝혔다.

한편 코로나19 확산세가 절정에 달했던 지난 3월 삼성은 300실 규모의 삼성인력개발원 영덕연수원 및 삼성생명 전주연수원을 생활치료센터로 제공해 경증환자 총 423명의 치료·회복을 지원한 바 있다.

news@webdaily.co.kr

저작권자 © 웹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