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산업

뚜레쥬르 점주들 “CJ 독식 위한 일방적 매각 반대”… 매각금지 가처분 신청

“매각 지속 추진 할 경우 전면 투쟁 나설 것… 본사 상대 손배 청구도 검토 중”

김소미 기자 | 2020-09-03 16:20
center이미지 확대보기
[사진제공=뚜레쥬르]
image CJ푸드빌이 운영하고 있는 국내 베이커리 업계 2위 뚜레쥬르의 점주들이 최근 불거진 매각설을 놓고 강하게 반발하고 나섰다.

뚜레쥬르 가맹점주 협의회는 3일 “독단적인 매각은 절대로 반대한다는 입장을 분명히 한다”며 서울중앙지법에 매각금지 가처분 신청을 냈다고 밝혔다.

협의회는 “CJ그룹이 글로벌 사업 확장으로 발생한 손실의 경영적 책임을 국내 가맹점주에 전가해 매각하려는 의도에 대해 심의 우려한다”며 “브랜드의 자산 가치를 협의 없이 일방적으로 매각해 그 이익을 고스란히 대기업이 독식하려 한다”고 비판했다.

이어 “가맹점주를 무시한 일방적 매각을 지속해서 추진한다면 전면 투쟁에 나설 것”이라며 “이 외에 본사를 상대로 한 계약 해지와 손해배상청구 등도 검토 중”이라고 말했다.

앞서 뚜레쥬르는 수차례 매각설이 제기됐지만 CJ그룹 측은 매번 부인해왔다.

그런데 지난달 14일 CJ그룹이 뚜레쥬르의 매각 주관사로 딜로이트안진을 선정한 것이 알려지며 매각이 확실시 됐다.

이와 관련해 CJ는 “CJ푸드빌의 경쟁력 강화와 사업 가치 제고를 위해 다양한 전략적 방안을 검토 중”이라고 밝혔다.

김소미 웹데일리 기자 news@webdaily.co.kr

저작권자 © 웹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