컬처테크놀로지

왓챠, 일본 서비스 시작... 국산 OTT 글로벌 첫발

이지웅 기자 | 2020-09-16 09:34
center이미지 확대보기
사진제공=왓챠
image 왓챠가 국내 OTT(동영상 스트리밍 서비스) 최초로 해외에 진출해 일본에서 정식 서비스를 시작한다.

왓챠는 일본 전역에서 왓챠 정식 서비스를 출시했다고 16일 밝혔다. 국내 OTT 플랫폼 중에서는 정식으로 해외 서비스를 시작한 첫 사례다. 국내와 동일하게 100% 구독형 SVOD 서비스이며, 한달 월정액 가격은 베이직 790엔, 프리미엄 1,200엔(이상 소비세 별도)이다.


왓챠는 다양한 취향을 가진 영화팬들에게 각자 '취향저격' 콘텐츠를 추천해주는 추천 시스템을 강점으로 일본 시장에 진출한다. 다양한 취향에 맞게 콘텐츠를 즐기고 싶어하는 영화 마니아들이 왓챠의 핵심 타깃이다. 앞서 왓챠는 콘텐츠 추천·평가 서비스 '왓챠피디아'를 2015년 일본에 출시해 5년 만에 2,800만 개의 평가 데이터를 쌓은 바 있다. 이를 통해 일본에서도 일본 영화팬들의 취향을 정확히 파악한 뛰어난 추천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게 됐다.

일본 정식 출시에 앞서 지난달 3일부터 23일까지 3주 동안 비공개 베타테스트(CBT)를 진행했다. 500명을 모집하는 베타테스트에 3천 명 이상의 신청자가 몰렸고, 정식 출시가 되기도 전에 4만 5천여 명이 사전등록을 하는 등 큰 관심을 받고 있다.

비공개 베타테스트에 참여한 이용자들의 92.3%는 왓챠를 통해 처음 발견한 작품을 보고 만족했다고 응답했다. 이어 80.5%는 왓챠의 예상별점이 정확했다고 답했다. 72%는 왓챠를 다른 사람들에게 추천하고 싶다고 응답해 높은 만족도를 보였다. 베타테스트 참여자들은 "작품의 예상별점을 미리 볼 수 있다는 점이 좋다", "센스 있는 작은 영화관 같다"는 평을 남겼다.

현재 일본 OTT 시장은 넷플릭스, 아마존프라임비디오, 훌루, U-NEXT, D-TV 등 글로벌 사업자와 현지 로컬 플랫폼이 치열하게 경쟁하고 있다. 일본 시장조사기업 젬파트너스는 일본 OTT 시장이 2019년부터 2024년까지 연평균 10.3%씩 성장해 5년 만에 2158억 엔에서 4399억 엔 시장으로 커질 것으로 내다봤다.

박태훈 왓챠 대표는 "OTT 시장에서 살아남지 못할 것이란 의심을 받던 스타트업이었던 왓챠가 다른 어느 OTT보다 먼저 해외진출에 도전했다는 점에서 뜻깊다"며, "이번 일본 서비스 출시는 왓챠가 글로벌 OTT 플랫폼으로 도약하는 첫 걸음이다. 일본을 시작으로 기존 기업들과 다른 차별화된 글로벌 전략을 실행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이지웅 웹데일리 기자 news@webdaily.co.kr

저작권자 © 웹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