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산업

은행권, 우대금리 하향·신용대출 금리 상향 조정 검토

대출 증가 속도 어느정도 늦출 수 있어… 의사 등 특수직 신용대출 한도도 낮출 전망

박현우 기자 | 2020-09-16 13:42
center이미지 확대보기
[사진제공=연합뉴스]
image 최근 급증한 신용대출이 잠재적 금융 위험 요소로 지목되자 은행권이 대출 총량을 조절할 전망이다.

16일 은행권에 따르면 최근 시중은행들은 우대금리 하향 조정 방안을 검토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 10일 기준 5대 시중은행의 신용대출 금리는 1.85~3.75%(각 은행 신용대출 대표 상품 기준) 수준이다.

각 은행에서 최저 금리로 돈을 빌리려면 우대금리 혜택을 받아야 한다. 우대금리는 해당 은행 계좌나 계열 카드 이용 실적, 금융상품 가입 유무 등 여러 부가 조건에 따라 부여된다.

우대 금리 수준은 은행 상품에 따라 다르지만 최저 0.06%부터 최대 1%까지다. 이 우대금리 폭을 줄여 신용대출 금리 수준을 지금보다 높이면 대출 증가 속도를 어느 정도 늦출 수 있다는 것이 은행권의 입장이다.

한 시중은행의 경우 이미 지난 1일 자로 신용대출 우대금리 할인 폭을 0.2% 줄였다.

만약 다른 은행들이 신용대출 금리를 비슷한 폭으로만 올려도 현재 금리 범위를 고려할 때 상징적 의미의 ‘1%대 신용대출 금리’는 시중에서 찾을 수 없게 된다.

이와 함께 은행들은 의사·변호사 등 전문직을 포함한 특수직에 대한 신용대출 한도도 낮출 전망이다.

은행권의 신용대출은 보통 연 소득의 100~150% 범위에서 이뤄지지만 특수직 등은 연 소득의 200%까지 대출하는 경우도 적지 않다.

금융감독원도 이와 관련해 지난 14일 시중은행 부은행장들과 화상회의에서 “최고 200%에 이르는 신용대출 소득 대비 한도가 너무 많다”는 의견을 전달한 바 있다.

은행권에서는 신용대출 금리 인상과 한도 축소를 동시에 실행하는 쪽에 무게를 두고 있다.

은행권 관계자는 “이익을 내야 하는 은행 입장에서는 ‘공급’에 해당하는 신용대출 한도를 줄이려면 ‘가격’인 금리를 높이는 수밖에 없다”고 설명했다.

news@webdaily.co.kr

저작권자 © 웹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