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산업

KCC, 12월 실리콘 사업 분할… 최대주주 소유 주식·지분율 변동 無

전문성 높여 경영 효율화 강화 목적… 사업 특성 맞는 의사결정 가능한 지배구조 체제 확립

유연수 기자 | 2020-09-17 15:38
center이미지 확대보기
[사진제공=KCC]
image KCC가 실리콘 사업 부문의 전문성을 높이고 경영 효율성을 강화하기 위해 전문 자회사를 세운다.

KCC는 17일 서초구 본사에서 이사회를 열고 실리콘 사업 부문을 분할해 ‘KCC실리콘(가칭)’을 신규 설립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이번 분할은 분할 신설법인 주식 100%를 보유하는 단순·물적 분할 방식이다. 분할 후 KCC는 상장법인으로 남고 KCC실리콘은 비상장법인이 될 예정이다. 분할 기일은 12월 1일이다.

KCC는 필요할 경우 지분 매각, 외부 투자 유치, 전략적 사업 제휴, 기술 협력 등을 통해 경쟁력을 강화하고 재무구조 개선을 도모할 계획이다.

사측은 “이번 회사 분할로 사업 부문별 특성에 맞는 신속하고 전문적인 의사결정이 가능한 지배구조 체제를 확립하게 됐다”며 “이를 토대로 시장 환경·제도 변화에 신속히 대응하고 전문화된 사업 영역에 역량을 집중해 기업과 주주 가치를 높일 것”이라고 설명했다.

KCC는 2003년 국내 최초로 실리콘 제조 기술을 독자 개발해 실리콘 원료의 국산화를 실현하는 등 실리콘 사업에 역량을 집중해오고 있다.

또 이번 신설 자회사 설립을 토대로 2011년 인수합병한 영국 유기실리콘 제품 생산회사 바실돈, 2019년 인수한 미국 실리콘 기업 모멘티브퍼포먼스머터리얼스와 함께 시너지를 낼 수 있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

KCC는 이번 분할로 최대주주 소유 주식과 지분율 변동은 없다고 밝혔다.

KCC 관계자는 “사업 부문의 전문화를 통한 경영의 효율화를 확립하고자 했다”며 “이번 신규설립으로 세계적 수준의 실리콘 기업으로 발돋움하기 위한 발판을 마련하게 됐다”고 부연했다.

news@webdaily.co.kr

저작권자 © 웹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