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사회

국민연금 기금운용본부 운용역 4명 대마 흡입 혐의로 경찰 수사

소변검사 등서 음성 판정 나와...경찰, 운용역 4명 모발 국립수사과학연구원에 분석 의뢰

최병수 기자 | 2020-09-18 13:47
center이미지 확대보기
18일 경찰은 국민연금 기금운용본부 운용역 4명이 대마초 흡입 혐의를 받고 있어 불구속 입건해 조사 중이라고 밝혔다. [사진제공=연합뉴스]
image 수백조원의 연금을 관리하는 국민연금 기금운용본부 소속 운용역 4명이 대마초 흡입 혐의로 경찰로부터 수사를 받고 있다.

18일 전북지방경찰청은 마약류 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 등을 받고 있는 국민연금 기금운용본부 운용역 A씨 등 4명을 불구속 상태에서 입건해 수사를 펼치고 있다고 밝혔다.


이들은 책임 운용역 및 전임 운용역 각각 1명, 3명으로 대체투자 업무를 맡았다.

경찰은 A씨 등을 상대로 마약 흡입 증거를 찾기 위해 소변 검사 등을 실시했으나 ‘음성’ 판정이 나오자 이들의 모발을 국립수사과학연구원에 정밀 분석 의뢰한 것으로 전해졌다.

국민연금 내부로부터 이들이 마약 흡입을 하고 있다는 제보를 접수받은 경찰은 수사에 착수해 이들을 조사했다.

국민연금은 A씨 등 운용역 직원들이 마약 투약 혐의로 수사를 받고 있다는 사실을 경찰로부터 통보받은 뒤 징계위원회를 열고 이들 모두를 최근 해임 조치한 것으로 전해졌다.

지난 6월 말 기준 국민연금 기금운용본부가 운용하는 자산규모는 752조2000억원 수준이다. 대마초 흡입 혐의를 수사를 받고 있는 운용역들이 소속된 대체투자 부문은 이중 90조5000억원의 자산을 운용하고 있다.

news@webdaily.co.kr

저작권자 © 웹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